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노회찬 "외인사한 박정희 대통령도 가족 반대로 부검하지 못했다"

기사 이미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박정희 대통령도 외인사했지만 가족의 반대로 부검하지 못했다"며 백남기 농민 사건과 관련, 부검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노 대표는 4일 서울고검 등을 상대로 한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서 이같이 말하며 "(박정희 대통령이 시해됐을) 당시 김병수 국군 서울지구병원장이 눈으로 검안하고, 병원에 6시간 후쯤 도착한 가족들이 반대해서 부검을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심지어 '아버지 신체에 칼을 대지 말라'고 자녀들이 요구해 시신에 박힌 총알도 빼내지 않고 매장했다"며 박근혜 대통령도 당시 부검에 강력히 반대했음을 상기시켰다.
 
그는 이어 "사인이 명백할 경우에는 그것이 외인사라고 하더라도 굳이 가족들이 반대하는 상황에서 부검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 대표는 부검을 고집하는 검찰에 대해 "지금은 그 날의 물대포 살포가 규정대로 이뤄졌는지, 물대포의 압력이 어느 정도였는지, 현장 지휘책임자의 지휘가 적절했는지 등을 수사해서 밝혀야 한다"며 "그런데 이것을 수사하지 않고, 명확하게 사망의 원인이 밝혀진 것에 대해 부검을 해서 뭘 더 밝혀내겠다는 것인가"라고 질타했다.
 
그는 또 "검찰이 지금 수사중이라고 하지만, 11개월이 지난 이 시점에서 검찰이 누구를 얼마나 수사했냐. 같은 날 현장에서 벌어진 행위로 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미 1심 재판까지 받고 복역 중인데 같은 날 쓰러진 백남기 농민 사건에 대해서는 아직 가해자들에 대한 조사도 끝나지 않은 상태다"라며 검찰의 '늑장' 수사를 비판했다.
 
그는 "지금까지 이 사건에 대해서 검찰이 취한 태도는 지극히 편파적"이라며 "부검을 해야만 살인사건 수사를 종결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지금 필요한 것은 부검이 아니라 특검이다"라고 말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