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제동 "장군 사모님, 아줌마라 불렀다 영창 가"…군 "영창 기록 없다"

기사 이미지
방송인 김제동씨가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설 위기에 처했다.

국방위 5일 국방부 국감에서는 김씨가 지난 7월 방송에서 “사령관의 배우자를 아주머니로 호칭했다 13일 동안 영창에 수감됐다”고 한 발언을 놓고 진위 논란이 일었다.

국방부 차관 출신인 새누리당 백승주 의원은 이날 국감장에서 김씨가 출연한 영상을 보여준 후 “우리 군 문화를 희롱하고 군 간부를 조롱한 것으로 군에 대한 신뢰를 굉장히 실추하고 있다”며 “진실을 파악해서 다음 국감에서 알려달라”고 진상 파악을 요청했다.
 
▶추천기사 '멕시코 억울한 옥살이'…외교부, 양현정씨 만난 후

김씨는 지난 7월 JTBC에 출연해 “일병 때 별들이 모인 행사 사회 진행을 맡은 적이 있다”며 “모두 사복을 입고 있었는데 진행 중 ‘아주머니, 여기로 오세요’라는 말을 했는데 그 분이 사령관의 사모님이었다. 당장 진상 파악해’라는 외침이 들리더니 내가 13일 간 영창에 갔다”고 한 내용이 담겨 있다. 이어 김씨는 “영창은 출소 전 자신의 죄를 3회 복창하고 나오는데 남들은 ‘더 이상 훔치지 않겠습니다’를 외치는데 나는 ‘다시는 아줌마라고 부르지 않겠습니다’고 외쳤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2008년에도 한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자리에서도 이같은 주장을 했다.

백 의원의 질의를 받은 한 장관은 “해당 사실을 보고 받고 조사를 했다”며 “기록에 의하면 김씨는 당시 50사단에서 방위복무를 했는데 영창을 갔다온 기록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본인은 갔다왔는데 기록이 없는 것인지, 기록이 없는데(사실이 없는데) 저렇게 말을 하는 건지 우리가 조사할 수도 없어 진도가 나가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문제를 제기한 백 의원은 “국감 증인으로 신청하려고 했다”며 “진실을 꼭 밝혀주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한 장관은 “다시 한 번 확인하겠다. 본인의 이야기가 중요하다”면서도 “상식적으로 아주머니라고 했다고 영창을 13일 보낸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답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