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화 백투더퓨처 속 ‘자동 끈 운동화’ 현실로

   
기사 이미지기사 이미지

영화 백투더퓨처 2에 나온 ‘자동 끈 운동화(self-lacing sneakers)’가 실제로 등장했다.

4일(현지시간) CNN머니 등 외신은 나이키가 자동으로 발에 맞게 끈을 조여주는 ‘나이키 맥’(Nike Mag) 한정판 89켤레를 추첨과 경매를 통해 판매한다고 전했다.

1989년 개봉한 백투더퓨처 2는 타임머신을 따고 2015년 미래사회 모습을 상상력으로 그린 영화다. 특히 주인공이 끈을 자동으로 매주는 신발을 신고 스카이보드를 타는 장면은 영화 속 명장면으로 꼽힌다.

영화 속에 등장한 모습을 고스란히 따온 나이키 맥은 디자인에 밑창 부분에는 푸른 불빛이 들어오는 것이 특징이다. 운동화 상단에 버튼을 누르면 신발을 발에 맞게 끈을 조이거나 풀 수 있다.

신발을 구입하려면 ‘백 투 더 퓨처’의 주인공이었던 마이클 J폭스(55·Michael J. Fox )가 운영하는 재단에 우선 10달러를 기부하면 티켓을 준다. 그 중 추첨을 통해 신발을 판매할 계획이다. 수익금은 파킨슨병 치료를 위한 기금으로 쓰인다.

티켓은 미국과 캐나다 고객을 상대로 이달 4일부터 10일까지 판매되며 한 사람이 살 수 있는 티켓 장수는 제한을 두지 않았다. 투표 결과는 17일에 발표된다.

이어 11일부터 17일까지 홍콩과 런던, 뉴욕에서도 나이키 맥을 경매에 부친다.

추첨과 경매를 통해 얻은 이익은 전액 마이클 J. 폭스 재단에 기부된다. 이 재단은 백투더퓨처 시리즈에서 주인공 마티 맥플라이 역을 맡았던 배우 폭스가 세운 재단으로, 폭스가 앓고 있는 파킨슨병 치료법 연구를 지원하고 있다.

나이키는 지난해 나이키 맥 시제품을 만들고 이를 폭스에게 증정하기도 했다.
 
  

나이키의 CEO 마크 파커는 “영화의 명장면이 나이키에게 큰 영감을 줬다. 우리는 꿈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 끊임없이 혁신에 도전했다. 파킨슨병에 맞설 수 있는 기회까지 얻게 됐다”면서 기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