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태풍 차바] 부산 마린시티 도로에 물고기, 부산에서 3명 숨져

5일 오후 제18호 태풍 차바(CHABA)가 지나간 부산 해운대구 마린시티 일대는 쑥대밭으로 변했다. 도로에는 파도에 휩쓸려 온 흙과 인도에 깔아 놓은 보도블록 수백 장이 떨어져 주변에 나뒹굴고 있었다. 관광객을 위해 해안도로 주변에 만든 망원경도 부서져 널브러져 있었다. 일부 가로수는 뿌리가 뽑힌 채 흉측한 모습을 드러내기도 했다.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들었던 이날 오전에는 4m 높이 방파제 훌쩍 넘기는 집채만한 파도가 연이어 들이쳤다. 태풍의 위력이 점점 세지면서 파도로 인한 바닷물이 방파제에서 20여m 떨어진 도로 쪽으로 넘쳐 흘렀다. 도로를 운행하던 차량이 파도에 휩쓸릴 뻔했다. 마린시티 일대 도로는 순식간에 성인 무릎 높이까지 물이 차오르면서 도로에 세워져 있던 차량과 지하 주차장에 세워둔 차량 일부가 침수 피해를 겪었다.
 
▶추천기사 김제동 "장군 사모님 아줌마라 불러 영창 가"··· 軍 "기록 없다"

바닷가와 가까운 상가 1층의 가게는 외관 유리창이 모두 부서지는 등 일대가 아수라장을 방불케 했다.
기사 이미지

제18호 태풍 차바(CHABA)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간 5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마린시티 일대 도로에서는 보기 힘든 장면이 연출됐다. 방파제를 훌쩍 넘기는 집채만한 파도가 도로로 들이치면서 놀래미, 쥐치, 감성돔 등 물고기가 도로에 굴러다녔다. [사진 JTBC]

기사 이미지

제18호 태풍 차바(CHABA)의 직접 영향권에 들어간 5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마린시티 일대 도로에서는 보기 힘든 장면이 연출됐다. 방파제를 훌쩍 넘기는 집채만한 파도가 도로로 들이치면서 놀래미, 쥐치, 감성돔 등 물고기가 도로에 굴러다녔다. [사진 JTBC]

이런 가운데 이번 태풍으로 보기 힘든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태풍이 소강상태에 접어들어 도로에 차 있던 바닷물이 빠지자 낚시로 잡을 수 있는 놀래미·쥐치·감성돔 같은 물고기들이 도로에 굴러다녔다. 시민 류모(35)씨는 “파도가 방파제를 넘어오면서 바닷물이 도로로 넘쳐 고층으로 피신했는데 쓰나미가 온 줄 알았다”며 “나중에 물이 빠져서 내려갔는데 도로에 물고기들이 펄떡거렸다. 이걸 일부 시민들이 바구니에 담아갔다”고 말했다.

영도구 태종대 자갈마당도 상황은 마찬가지. 이곳에는 장어·조개구이 등을 파는 포장마차 30여 개가 다닥다닥 붙어 있는데 이번 태풍으로 그 모습을 찾기 힘들 정도로 부서져 있었다. 이곳은 2003년 매미 태풍 때도 큰 피해를 겪었던 곳이기도 하다.

태풍 차바가 할퀴고 간 상처는 이뿐만이 아니었다. 부산에서만 이날 3명이 숨졌다. 오전 10시40분쯤 강서구 대항동 방파제에서 어선 결박상태를 확인하던 주민 허모(56)씨가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오전 10시50분에는 수영구 망미동 한 주택 2층 옥상에서 강한 바람에 박모(90) 할머니가 1층으로 떨어져 숨졌다. 오전 11시에는 영도구 동삼동 고신대 안 캠퍼스 기숙사 공사장에 있던 타워크레인이 넘어져 오모(59)씨가 숨졌다. 경찰은 강풍에 타워크레인이 넘어지면서 인부 숙소인 컨테이너에 있던 오씨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오전 11시34분에는 부산 동구 범일동 모 병원 인근의 높이 27m 주차 타워가 무너져 주차타워 안에 있던 차량 4대와 주변에 주차된 차량 3대 등 7대와 인근 2층짜리 주택 일부가 부서졌다. 이 사고로 파편을 맞은 A군(12)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다대항 동쪽 방파제 일부와 감천항 서쪽 방파제 일부가 부서졌다. 또 태풍이 강타하면서 하늘길과 바닷길도 묶였다.

이날 오전 김해공항은 36편의 항공기가 결항됐다. 대한항공과 진에어, 제주항공 소속 항공기 13대는 김포와 인천 공항으로 피항하기도 했다.

부산항은 지난 4일 오후 7시부터 일시 폐쇄하고 모든 선박을 경남 진해항, 고현항 등 안전한 곳으로 피항하도록 조치했다.

도로 통제도 잇따랐다. 부산경찰청은 지난 4일 오후 9시 사상구 삼락체육공원 도로의 차량 통행을 금지했다. 이날 오전 5시48분부터 부산 동래구 세병교, 오전 10시10분부터 광안대교·부산항대교·남항대교 등의 차량 통행을 금지했다가 오후 1시쯤 다시 통행을 재개했다.

또 부산국제영화제도 개막을 하루 앞두고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핸드프린팅 행사, 감독과의 대화, 주요 배우 인터뷰 등 해운대해수욕장에 설치된 비프빌리지가 태풍으로 부서졌다. 영화제 측은 복구에 며칠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강승우 기자 kang.seung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