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층간흡연 항의하는 윗집에 악취 소독제 크레솔 뿌려

 
‘층간 흡연’에 항의하는 윗집에 악취가 나는 소독제인 ‘크레솔’을 뿌린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A씨(35)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 평택시 비전동의 한 아파트 1층에 사는 A씨는 지난달 15일 오후 10시쯤 집 밖에서 바로 윗층 B씨(40·여)의 베란다 창문 쪽을 향해 분무기로 크레솔 용액을 뿌린 혐의다. 크레솔은 악취가 나는 소독제로 농도가 짙을 경우 호흡곤란 등을 일으킬 수 있다.

A씨는 평소 자신의 층간 흡연 문제로 B씨와 갈등을 빚어왔던 것으로 조사됐다. 어업에 종사하는 A씨는 집안에 크레솔을 보관하고 있었다. 경찰은 “악취가 난다”는 신고를 받고 이 아파트 폐쇄회로TV(CCTV) 등을 분석해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경찰에 “내가 담배를 피우면 윗집에서 청소를 핑계로 베란다 밖으로 물을 뿌렸다. 이 같은 항의에 화가 나 그랬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크레솔 악취 때문에 베란다를 며칠 사용하지 못한 점을 고려해 재물손괴 혐의를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평택=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