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태풍 차바] 제주 강타, 최대 순간풍속 매미 이후 역대 2번째

기사 이미지

5일 제18호 태풍 `차바(CHABA)`가 제주를 관통하면서 제주시 한천이 범람해 인근에 주차된 차들이 물에 휩쓸려 도로에 뒤엉켜 있다. [사진 뉴시스]

제18호 태풍‘차바’가 기록적인 강풍을 몰고 와 제주도 곳곳에 큰 피해를 남겼다.

5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차바 영향으로 인해 이날 제주에서 초속 47m의 최대순간풍속이 관측됐다.

이는 태풍 ‘매미’가 한반도를 강타했던 2003년 9월 12일 기록된 초속 60m에 이어 2번째 기록이다.

제주도 서쪽 끝 고산의 최대순간풍속은 초속 56.5m를 기록됐다. 이는 태풍 매미 때인 2003년 9월 12일 초속 60m, 태풍 루사 때인 2002년 8월 31일 초속 56.7m에 이어 3번째로 강한 바람이었다.

고산 지점에서는 10분간 평균으로 가장 세게 불었던 풍속을 의미하는 최대풍속도 초속 49m를 기록 태풍 매미 때인 2003년 9월 12일(초속 51.1m)에 이어 2위 기록이었다.

다른 지점도 최대순간풍속이 서귀포 초속 22.3m, 성산 30.4m, 한라산 윗세오름 34.6m를 기록하는 등 제주 전역에서 매우 강한 바람이 관측됐다.

다른 지점도 최대순간풍속이 서귀포 초속 22.3m, 성산 30.4m, 가파도 43.9m, 월정 39.5m, 우도 37.4m, 한라산 윗세오름 34.6m, 성판악 초속 32m를 기록하는 등 제주 전역에서 매우 강한 바람이 관측됐다.

한라산 백록담에 2011년 설치된 기상청 연구용 장비에서도 최대순간풍속이 초속 59m를 기록하기도 했다.

태풍 ‘차바’의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에 제주에서는 대형 크레인이 넘어지고 수만 가구에 정전이 발생했다. 내륙에서는 부산 김해공항에는 항공편이 결항됐고, 대부분의 여객선이 발이 묶였다.

단전과 토사 유입으로 KTX 경부선 일부 구간의 열차 운행이 중단됐고, 현대차 울산공장 2공장이 침수 때문에 생산라인이 일시 중단되기도 했다.

한편, 태풍 ‘차바’는 오늘 오후 9시쯤 독도 동쪽 약28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한 후 77㎞/h의 속도로 동북동진할 전망이며 내일(6일) 오전 3시쯤 일본에 상륙할 것으로 기상청은 예상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