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태풍 차바] 최소 4명 사망, 2명 실종

기사 이미지

태풍 차바가 북상한 5일 오전 전남 여수시 덕충동 엑스포 신항부두에서 여객선이 좌초되어 승선원이 추락, 여수해경 122구조대가 구조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 국민안전처]

 
제18호 태풍 ‘차바(CHABA)’가 제주와 부산, 울산 등 남부지방을 강타하면서 인명피해와 재산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5일 국민안전처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쯤 울산 울주군 언양읍 반천리 현대아파트 입구 부근에서 최모(61)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최씨는 주차된 차를 빼러 왔다가 불어난 물 때문에 도로변 가드레일에 몸이 끼어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에서는 수색작업을 하던 119 구조대원이 실종됐다가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오후 12시 10분쯤 울주군 청량면 회야댐 수질개선사업소 앞에서 온산소방서 소속 대원 강모씨가 불어난 회야강 물살에 휩쓸려 실종됐다. 강씨는 주택 옥상에 고립된 주민을 구조하기 위해 출동한 참이었다.

오전 11시 2분쯤에는 부산 영도구 고신대 공공기숙사 공사장에서 타워크레인이 넘어지면서 인근 컨테이너를 덮쳐 그 안에 있던 하청업체 근로자 오모(59) 씨가 숨졌다.

오전 10시 52분쯤 부산 수영구 망미동의 주택 2층 옥상에서 박모(90ㆍ여) 씨가 아래로 떨어져 숨졌다. 경찰은 박씨가 태풍이 몰고 온 강풍의 영향으로 추락했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바다와 인접한 곳에서도 피해가 잇따랐다. 오전 10시 43분쯤 부산 강서구 대항동 방파제에서 어선 결박 상태를 점검하던 허모(57) 씨가 높은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가 결국 숨진채 발견됐다.

앞서 오전 7시 4분께 제주항 제2부두에서 정박 중인 어선에 옮겨타려던 선원 추정 남성 1명이 발을 헛디디면서 바다로 추락해 실종됐다.

이밖에도 전남 여수에서 크루즈 선원 2명이 파도에 휩쓸렸다가 현장에 함께 있던 해경 122구조대에 의해 구조되는 등 아찔한 상황들이 많았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