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진태 "박지원 뇌주파수 北에 맞춰져"…박지원 "벌초때 말벌때처럼 공격"

 
기사 이미지

김진태 새누리당 의원. 강정현 기자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이 5일 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와 최경환 의원을 향해 “뇌 주파수가 북한 당국에 맞춰져 있다”며 비난 공세에 나섰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통일이 되면 깜짝 놀랄 일이 벌어질 수 있다”며 간첩 의혹까지 제기했다.

김 의원은 회견에서 “박지원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의 국군의 날 기념사를 선전포고라고 하더니 같은 당 최경환 의원도 대북선전포고를 한 것으로 간주한다고 했는 데 선전포고는 적국에 대고 하는 거지 자국 대통령을 까기(비판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말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기념사를 선전포고라고 느꼈다면 그분들의 뇌 주파수는 북한 당국에 맞춰져 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어제 국정감사장에서 느닷없이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국정원에 지시해 대통령이 퇴임후 사저를 준비하고 있다고 주장했지만 대통령은 퇴임후 서울 삼성동 사저로 돌아가기 위해 관계기관과 경호 또는 보안상 문제를 협의 중일 뿐이었다"며 "후안무치한 아니면 말고의 결정판“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4억 5000만달러를 북한에 보내 핵을 개발해놓고 날아오는 미사일을 요격하는 사드 배치는 반대해 우리 손발을 묶고 우리 대통령이 선전포고를 했다고 떠드는 사람들을 더이상 그대로 둘 수 없다"며 "대북송금 청문회를 즉각 개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김 의원은 "훗날 통일이 되면 깜짝 놀랄 일이 벌어질 수 있다“며 ”패망 직전 월남(베트남) 대통령선거에서 차점으로 낙선한 쭝딘쥬, 빌리 브란트 서독 총리의 보좌관인 권터 기욤 모두 간첩으로 밝혀졌다. 역사에서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저의 사저 문제 지적에 아프긴 아픈 모양"이라며 "청와대와 새누리당에서 벌초 때 말벌떼처럼 공격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삼성동이건 어디건 사저 준비는 당연한 것으로 이를 문제 삼는 것이 아니라 안보위기 상황에서 국정원에 대북업무가 아닌 부동산업무를 지시한 것을 지적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말벌 공격에 쓰러질 박지원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서도 “저는 북한에 약점을 잡힌 것이 없고,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할 말을 해 왔다”며 “국민의당과 저는 종북주의 정당도 종북주의자도 아니다”고 밝혔다.
정효식 기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