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수의 볼티모어, 토론토에 2-5 끝내기패로 PS 마감

기사 이미지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의 첫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은 무안타로 끝났다.

김현수는 5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전에서 2번·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김현수는 1회 1사 후 첫 타석에서 마커스 스트로먼과 풀카운트 접전을 펼쳤으나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0-1로 뒤진 4회 무사 1루에서는 1루 땅볼로 애덤 존스를 2루로 보내는 데 만족해야했다. 김현수는 6회와 8회에도 타석에 땅볼로 물러났고, 연장 11회 2사에서는 대타 놀란 레이몰드와 교체됐다.

토론토의 승리로 끝나면서 김현수의 가을도 끝났다. 토론토는 2회 호세 바티스타의 솔로홈런으로 선제점을 뽑았다. 볼티모어는 홈런왕 마크 트럼보가 4회 2사 2루에서 역전 투런포를 터트려 경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토론토는 5회 말 에즈키엘 카레라의 적시타로 2-2 균형을 맞췄다. 구원투수들의 호투가 이어진 경기는 연장 11회 말 끝났다. 토론토 3번타자 에드윈 엔카나시온이 1사 1·3루에서 우발도 히메네스로부터 좌월 3점포를 터트렸다. 토론토는 단판제인 와일드카드 경기에서 승리하며 텍사스 레인저스와 디비전시리즈(5전3승제)를 치르게 됐다. 추신수(텍사스)와 김현수의 한국인 빅리거 대결도 무산됐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김현수는 수비 도중 아찔한 경험을 했다. 7회 말 토론토 7번타자 멜빈 업튼 주니어가 친 타구를 쫓을 때 관중석에서 김현수를 향해 음료가 든 캔이 날아온 것이다. 김현수는 미처 알아채지 못했지만 깡통은 김현수의 몸에 맞지 않고 떨어졌고, 김현수는 타구를 잡아냈다. 다행히 김현수는 큰 부상 없이 경기를 마쳤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