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인서 화물차 버스정류장 돌진 7명 사상

기사 이미지

5일 오전 10시15분쯤 냉장차량이 용인시 처인구 역북동 버스정류장으로 돌진해 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진 경기도재난안전본부]

경기도 용인에서 유제품업체 냉장차량이 버스정류장으로 돌진하는 사고가 나 7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15분쯤 A씨(44)의 3.5t 냉장차량이 용인시 처인구 역북동 편도 2차로 도로를 왔다갔다 주행하다 급기야 버스정류장 쪽으로 돌진했다. 이 사고로 버스를 기다리던 B씨(75) 등 시민 7명이 중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B씨 등 2명이 결국 숨졌다. 나머지 3명은 중상, 2명은 경상이다.

A씨는 경찰에 “(주행 중) 핸들이 마음대로 움직였다. 당황해 브레이크를 밟았는지는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경찰조사 결과 A씨는 음주상태는 아니었다. 경찰은 빗길에 차량이 미끄러진 것인지, A씨 주장대로 차량 결함인지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A씨의 과실이 드러나면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입건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4일 용인에서는 술에 취한 화물차 운전자(42)가 시내버스를 추돌한 후 인근 버스정류장을 덮쳐 버스승객 등 10여 명이 다치기도 했다. 이 운전자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120%로 측정됐다.

용인=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