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땅이야기 맛이야기] 부산(3) 부산과 제주도를 한입에 담다, 대마등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대마등에 자리 잡은 대마등

한국국토정보공사 강서지사 직원이 추천하는 맛집

부산광역시 강서구 명지동에 위치한 작은 섬, 대마등. 이곳에 갈미조개를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음식점인 '대마등'이 2014년 11월 문을 열었다. 대마등이란 섬에 터를 잡고 장사를 하게 돼 자연스레 상호를 '대마등'이라 붙이게 됐다는 최옥경 대표는 평일, 주말 구분 없이 밀려드는 손님들로 인해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기사 이미지
입맛대로 골라 먹는 다양한 메뉴

'대마등'은 갈미조개 전문점답게 갈미조개를 이용한 다양한 요리를 맛볼 수 있다. 속살이 갈매기 부리를 닮았다고 해서 갈미조개라는 이름이 붙여졌으며, 명지동 특산물로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대마등'은 갈삼구이를 비롯해 갈미조개 수육, 조개 샤브샤브, 조개 전골 등의 메뉴를 선보이고 있으며, 그 중 흑돼지 갈삼구이(갈미조개+삼겹살)가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기사 이미지
부산과 제주의 만남, 흑돼지 갈삼구이

흑돼지 갈삼구이는 최 대표가 야심차게 내놓은 신 메뉴다. 명지, 즉 부산 특산물인 갈미조개와 제주 특산물인 흑돼지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 특히 갈미조개의 부드러움과 흑돼지의 쫄깃함이 식감의 재미를 더해준다. 여기에 짜지 않으면서 아삭한 콩나물무침은 맛의 삼박자를 완성시켜주는 역할을 톡톡히 한다. 이 맛을 보기 위해 제주도에서 방문하는 손님이 있을 정도.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명지 앞바다의 환상적인 뷰까지

'대마등'이 적지 않은 인기를 누리는 이유는 음식 맛의 비중이 크지만 이와 함께 명지 앞바다가 훤히 내다보이는 환상적인 뷰도 한몫을 하고 있다. 오로지 명지에서만 맛볼 수 있는 갈미조개와 일 년 내내 이국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바다 풍경은 '대마등'에서의 시간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준다. 입과 눈이 즐거워지는 곳, 이곳이 바로 '대마등'이다. 
 
기사 이미지


출처. 한국국토정보공사, 2016 땅이야기 맛이야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