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공화 한 목소리 “북핵에는 압박 필요”…미국 부통령 후보 TV토론회


 
기사 이미지

팀 케인 민주당 부통령 후보(왼쪽부터)와 힐러리 클린턴 후보,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 후보와 그의 `러닝메이트` 마이크 펜스 부통령 후보. [중앙포토]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를 불과 한 달 여 앞두고 민주ㆍ공화 양당이 북한의 핵 도발에 대해 한 목소리로 '압박'을 주문했다. 4일(현지시간) 버지니아 주(州) 팜빌의 롱우드대학에서 벌어진 부통령 후보 TV토론에서다.

이날 TV토론회에서 북한 관련 질문을 먼저 받은 쪽은 인디애나 주지사 출신의 마이크 펜스 공화당 부통령 후보였다. ‘북한의 도발에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는 질문에 펜스 공화당 후보는 “한반도 비핵화는 미국의 정책으로 유지돼야 한다”며 “미군을 재건하고 현대화해야 하며 효율적인 외교정책을 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군사비 지출을 줄이기 위해 한국의 핵 무장을 용인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대선 후보와는 궤가 다른 발언이다.

펜스의 발언은 주한미군, 주일미군의 힘에 바탕한 억제력을 통해 북핵을 막겠다는 의미다. 미국 내 ‘주류 보수’임을 자임하는 펜스 후보는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1981~1989년) 시절부터 공화당의 기조였던 ‘힘에 의한 평화’ 정책을 선호해왔다.

상원의원 출신의 팀 케인 민주당 부통령 후보는 펜스보다 다자주의적 접근에 중점을 둔 발언을 했다. 6자 회담을 제도화한 민주당 소속 빌 클린턴(1993~2001) 행정부 당시의 전통을 따른 답변을 했다. ‘북한이 미국 본토를 타격할 수 있는 미사일을 개발하는 데 대한 대책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는 “북한을 압박하는 데는 중국과의 공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케인 민주당 후보는 ‘북한의 장거리 핵미사일 도발에 맞서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도 고려할 것이냐’는 질문에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다만, “미국을 방어하기 위해 대통령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어떤 정보를 대통령이 갖느냐에 따라 달렸다”고 덧붙였다. 트럼프가 충동적인 성격을 에둘러 비판한 대목이다.

특히 케인은 트럼프 후보가 일전에 주장한 ‘한ㆍ일 핵무장 용인론’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그는 “트럼프는 더 많은 나라가 핵무기를 가져야 안전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며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면) 재앙적 사건을 촉발시킬 수 있는 바보나 광인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