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첫 PS서 수비도중 깡통 맞을 뻔한 김현수

기사 이미지
김현수(28·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첫 포스트시즌에서 아찔한 경험을 했다. 수비 도중 관중석에서 날아온 음료에 맞을 뻔 했다.

김현수는 5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전에서 2번·좌익수로 선발 출장했다. 7회 말 2사 토론토 공격에서 김현수는 멜빈 업튼 주니어가 친 타구를 쫓았다. 이 때 관중석에서 김현수를 향해 음료가 든 캔이 날아왔다. 김현수가 미처 알아채지 못했지만 다행히 깡통은 김현수의 몸에 맞지 않고 떨어졌고, 김현수는 타구를 잡아냈다.

자칫 부상을 입을 뻔 했던 위험한 상황이었다. 김현수는 황당하는 듯 관중석을 바라봤다. 동료 아담 존스는 관중석을 향해 손가락질하며 강하게 항의했다. 벅 쇼월터 볼티모어 감독도 더그아웃에서 나와 강하게 항의했다. 결국 경찰이 관중석으로 출동하는 사태까지 이어졌다.

김현수는 네 타석에서 모두 땅볼에 머물러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볼티모어는 연장 11회 말 토론토 에드윈 엔카나시온에게 끝내기 스리런을 맞아 2-5로 패하면서 디비전시리즈 진출에 실패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