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상호 "의경지원자들 밤새 코너링 연습할 듯"

기사 이미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추미애 대표는 롯데호텔에서 열리는 한상대회에 참석했다. 강정현 기자

경찰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아들을 “코너링이 좋아 뽑았다"고 해명한 데 대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수많은 의경 지원자들이 밤새 코너링을 연습할 것 같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국감에서 참 희한한 사건이 있었다. 우 수석 아들을 왜 서울경찰청 차장의 운전병으로 채용했는지에 대해 ‘코너링이 좋아서’라는 답변이 나왔는데, 박종철 열사 고문사건 때 탁치니 억하고 죽었다는 변명 이래 가장 희한한 변명”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수없이 많은 의경 지원자들이 밤새도록 코너링 연습하게 됐다”며 “변명을 해도 참 어이없는 변명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우 원내대표는 “어이 없는 변명들은 대체로 진실을 감추기 위해 고육책으로 나오는 경우가 많다. 그들이 감추고픈 진실이 뭔가. 즉각 검찰이 제대로 된 수사에 착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검·경이 민정수석 감싸기 대변인실로 왜 전락한 것인지 이해할 수 없다. 조직들이 이렇게 썩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한국 경제를 이끌던 정견련이 수석의 한 마디 지시에 기업할당 모금을 하는 조직으로 전락했는데, 한 시대가 저물어가는 게 아닌가 그런 느낌이 든다”며 “이제 새로운 경제조직, 새로운 검찰조직을 만들기 위해 개혁의 바람이 불어야 한다는 생각을 해 본다”고 말했다.

우 수석의 아들은 이상철 서울경찰청 차장의 운전병으로 근무 중이다. 전날 서울경찰청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나온 당시 부속실장 백승석 경위는 "우 모 상경의 당시 운전실력이 남달라서 뽑았다. 특히 코너링이 굉장히 좋았다"고 말했다. "청와대 주변 북악스카이웨이를 도는 주행시험을 했는데, 요철도 굉장히 스무드하게 넘어갔고 굉장히 좋았다" 는 것이다. 이상철 차장은 "부속실장은 당시 누구로부터 (우 수석 아들을) 추천받았는지 기억이 안 난다고 한다"고 말했다.

김성탁 기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