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손흥민 A매치 50경기 눈앞…역대 10번째로 어린 나이

기사 이미지

손흥민이 한국축구 사상 역대 10번째로 어린 나이에 A매치 50경기 출전을 눈앞에 뒀다. [중앙포토]


한국축구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24ㆍ토트넘홋스퍼)이 역대 10번째로 어린 나이에 A매치 50경기 출전을 눈앞에 뒀다.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카타르전에 손흥민이 출전하면 24세90일 만에 A매치 50경기 출전을 기록한다”고 5일 소개했다.

이는 역대 10번째로 어린 나이에 달성하는 A매치 50경기 출전이다. 1980년대 이후만 치면 박지성(35ㆍ은퇴), 기성용(27ㆍ스완지시티)에 이어 세 번째로 빠르다.

박지성은 23세349일이던 2005년 2월9일 2006 독일월드컵 예선 쿠웨이트전에서 50경기에 출전했고, 기성용은 2013년 2월6일 크로아티아전 당시 24세13일이었다.

2010년 12월 만 18세 나이로 시리아와의 평가전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손흥민은 5년 10개월 만에 50번째 A매치를 치르게 된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하다 지난 시즌부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로 옮긴 손흥민은 최근 물오른 골 감각으로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하고 있다. 영국 축구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이 발표한 9월의 선수에 이름을 올렸다. 현지 매체 미러는 손흥민을 7라운드 베스트11에 선정했다.

역대 한국 축구에서 가장 어린 나이에 A매치 50경기를 치른 선수는 차범근(63)이다. 차범근은 1974년 12월5일 태국에서 열린 킹스컵 베트남과의 경기에서 A매치 50경기를 달성했다. 당시 차범근은 21세207일에 불과했다. 손흥민이 카타르와의 경기에서 득점하면 A매치 50경기를 자축하는 의미 있는 골이 된다. 현재 손흥민은 A매치 16골을 기록 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