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먹만한 슈퍼 딸기 개발 돼

기사 이미지
일반 딸기보다 두 배 이상 크고 맛과 과즙이 풍부한 슈퍼 딸기가 개발됐다.

충남농업기술원은 9년간의 연구 끝에 촉성 재배용 딸기 킹스베리를 개발해 국립종자원에 품종보호 출원을 마쳤다고 5일 밝혔다.

킹스베리는 크고 맛있는 왕딸기라는 뜻을 담고 있다. 이 딸기의 가장 큰 특징은 일반 딸기(설향)보다 두 배 정도 크다는 점이다. 평균 무게가 30g이고, 크기도 달걀보다 크다. 은은한 복숭아 향을 내며 맛이 뛰어나고 과즙도 풍부하다. 당도는 평균 9.8브릭스로 설향(9.6)이나 아키히메(9.3)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업기술원은 농가 시험재배를 거쳐 내년부터 킹스베리를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킹스베리는 과일이 커서 겨울철 익는 속도가 느린 단점이 있다. 재배 시 야간 비닐하우스 온도를 기존 딸기 품종보다 2?3도 높게 해줘야 한다.

농업기술원 김현숙 연구사는 "킹스베리는 씨알이 커 딸기 체험농가와 부드럽고 큰 딸기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