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현 "10일 최고위 회의로 업무 복귀하겠다"

기사 이미지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박종근 기자

7일 간의 단식을 중단하고 서울 여의도성모병원에 나흘째 입원 중인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5일 병문안을 온 지인들과 앉아서 대화를 나눌 수 있을 정도로 건강을 회복했다고 당 관계자들이 전했다. 이 대표는 지난달 26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와 관련해 “정세균 국회의장이 정치적 중립 의무를 어겼다”고 주장하며 단식을 하다가 2일 중단한 뒤 병원으로 옮겨졌다.

이 대표는 현재 지인들과 당 관계자들에게 “10일 오전 최고위원회의 참석으로 업무에 복귀하겠다”고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 이 대표를 접견한 당 관계자는 “단식하기 전과 같이 말씀을 잘 할 수 있을 정도로 회복된 것으로 보인다”며 “본인 의지에 따라 주말 퇴원한 뒤 개인 일정을 수행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아직 수액 주사를 계속 맞으며, 미음이나 죽으로 식사를 대신하고 있다. 안부를 묻는 지인에겐 문자메시지로 답신을 보내는 것으로 외부와도 연락을 활발히 하고 있다. 또 병상에서 국정감사 관련 기사를 읽으며 업무 복귀에 대비하고 있다. 이 관계자는 “'의원들이 열심히 해줘서 고맙다'는 말씀을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하고 있다”며 “본인의 업무 복귀 의지가 강해 다음주부터 당 상황이 정상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