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답률 5% 수학문제, “이게 초등학교 2학년 수준?”

4일 열린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산하 국가수리연구소 국정감사에서 초등학교 2학년 수학문제가 등장했다.
 
배덕광 새누리당 의원은 “국민 대부분 수학에 대한 개념이 너무 어렵다고 느낀다”며 “초등학교 2학년 수학교과서인 ‘수학 익힘책’에 싣기 위해 실제로 검토된 문제를 냈더니 초등학교 3학년의 평균 점수가 30점도 안 나왔다”고 지적했다.  
 
기사 이미지
 
해당 문제는 ‘1부터 9까지 숫자 카드 중 4와 6을 뽑아 64를 만들었는데, 남은 카드와 빼기 카드를 이용해 64가 되는 식을 만들라’는 것이다.
 
배 의원은 “올해부터 중학생을 대상으로 자유학기제가 시작되는데 학생들이 수학이 너무 어렵다 보니 자유학기제 활동을 할 시간에 수학 학원을 찾고 있다”면서 “초등학생한테 이런 수준의 문제가 도움이 된다고 보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박형주 수리과학연구소장은 “수학은 생각하는 방법을 연습하는 학문인데, 저런 문제는 지식 측면에서만 접근하고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답은 72-8=64입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