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르재단 기부금 적십자사보다 많아"

기사 이미지


청와대와 대통령 ‘비선실세’가 재단 설립 등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미르재단이 거둬들인 기부금이 대한적십자사보다도 많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현미(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획재정부에서 제출 받은 ‘2015년도 기부금 규모 상위 30개 공익법인’ 현황에 따르면 미르재단은 486억원을 모금해 전체 23위에 올랐다. 이는 삼성문화재단(451억원), 온누리선교재단(367억원), 대한적십자사(364억원) 등을 뛰어넘는 규모라는게 김 의원의 설명이다.

지난해 기부금 모금 1위 공익법인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5227억원이다. 월드비전(1967억원), 대ㆍ중소기업협력재단(1418억원), 유니세프(1331억원), 굿네이버스(1229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김현미의원은 “지난해 10월 26일 설립 신청해 12월 24일 지정기부금단체로 지정된 신생 재단법인 미르가 수십 년 간 공익법인으로 운영 중인 대한적십자사 모금액을 가뿐히 뛰어 넘었다”면서 “미르의 기부금 모금 자체가 얼마나 기형적이었는지를 반증하는 결과”라고 지적했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