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코너링이 탁월해"…경찰이 답한 우 수석 장남 운전병 선발 이유

기사 이미지

4일 열린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서울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이상철 서울청 차장이 우병우 수석 장남의 보직변경 관련 질문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우병우 민정수석 장남(24)의 군 보직 특혜 논란과 관련, 경찰이 “코너링이 굉장히 탁월하고 배우려는 자세가 있어 선발했다”고 설명했다.

4일 서울경찰청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나온 당시 부속실장 백승석 경위는 “우 모 상경의 당시 운전실력이 남달라서 뽑았다”며 “특히 ‘코너링’ (굽은 길 운전)이 굉장히 좋았다”고 말했다. 우 수석 아들은 현재 이상철 서울경찰청 차장의 운전병으로 근무 중이다.

우 모 상경은 지난해 2월 의경으로 입대해 같은 해 4월 서울정부청사 경비대에 배치받았고 두 달 반 뒤인 7월 서울청 운전병으로 자리를 옮겼다. 운전병이 된 뒤인 지난해 7월부터 올해 7월까지 총 433일 중 144일(33.2%)간 외출ㆍ외박을 나갔다.

야당 의원들은 경찰이 우 수석 아들이라는 이유로 특별한 혜택을 준 것 아니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용호 국민의당 의원은 “의경은 자대 배치 후 4개월간은 다른 부대로 전출이 안 되는 게 내부 규정인데 우 수석의 아들은 두 달 반 만에 운전병으로 발령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백 경위는 “과묵하고 그 당시에 메모장을 들고 다니면서 뛰어다니고…. 뭘 하나라도 더 배우려고 하는 자세와 운전이 정말 남달랐다”고 답했다. 그는 “30분~1시간 대화 후 청와대 주변 북악스카이웨이를 도는 주행시험을 했다”고 밝혔다.

백 경위는 “북악스카이웨이 길이 코너와 요철이 많다. 운전 서툰 사람들은 어려울 수 있는데 요철도 굉장히 스무스하게 넘어갔고 굉장히 좋았다”고 설명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코너링이 좋다느니 탁월한 운전 실력이니 하는 말에 실소(失笑)를 금할 수가 없다”며 “운전병이 된 이후 우 수석 아들이 외출ㆍ외박도 자유롭게 나갔는데 그런 걸 보고도 국민들이 경찰의 설명을 신뢰하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상철 서울청 차장은 “우 수석 아들은 운전병 전임자, 정부서울청사 경비부 직원과 대원들, 부속실장이 아는 직원들로부터 개인적인 추천을 받아 발탁됐다”며 “아버지가 누구든 간에 능력 있고 적합한 사람을 뽑는 게 낫겠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앞서 지난달 12일 우 수석의 각종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윤갑근 대구고검장)은 경찰청 정보화장비정책관실 사무실과 서울경찰청 차장실, 의경계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