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빌 클린턴 “오바마케어는 미친 제도”…美 대선 쟁점으로

 
기사 이미지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의 남편이자 전 대통령인 빌 클린턴. [중앙포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핵심 정책인 ‘오바마케어(건강보험개혁법)’를 세상에서 가장 미친 제도라고 비판해 논란이 되고 있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3일(현지시간) 미시간주 플린트에서 열린 지원유세에서 오바마케어를 ‘작동 불가능한 시스템’이라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메디케어(노령층 의료지원)’나 메디케이드(저소득층 의료지원)‘을 쉽게 구매해 그 제도로 확대 편입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행 오바마케어는 오로지 사람들이 연방정부 보조금을 받거나 메디케어 또는 메이케이드에 등록해야만 작동한다”며 “앞으로 보건정책과 관련해 뭘 해야 할지를 파악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런데 힐러리 클린턴은 현재 오바마케어를 지지하면서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이를 더욱 계승 발전시키겠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오바마케어에 대한 예산지원 확대 방안도 민주당의 대선 정강에 공식 반영했다.

반면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를 비롯한 공화당은 오바마케어를 재앙으로 규정하며 집권 시 폐기하겠다고 공언하고 있다.

이 발언 후 트럼프캠프는 오바마케어를 지지하는 클린턴을 공격하고 나섰다.

트럼프캠프의 제이슨 밀러 대변인은 4일 논평에서 “프리미엄 플랜 보험료가 천정부지로 치솟고, 주 정부 보험시장은 무너지며, 기업들이 일자리를 죽이는 이 강제조항 때문에 허덕이는 현 상황에서 빌 클린턴과 같은 민주당원들이 이제야 오바마케어라는 나쁜 정책이 실제로 어떤 것인지 깨닫기 시작했다”며 “수백만 미국인들이 더 높은 비용을 지불하느라 고전하는 상황인데도 힐러리는 이 실패한 법과 비현실적인 정책을 강화하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빌 클린턴의 발언에 대해 백악관은 직접 대응을 삼가고 있지만 불편한 심기를 보였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빌 클린턴 대통령이 어떤 메시지를 던지려고 한 것인지는 그에게 직접 물어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