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스분석] 효모 3만 종과 40년 씨름 오스미 “남 안 하는 것 도전에 희열”

기사 이미지

지난 7월 도쿄공업대 요코하마 캠퍼스에서 세포 사진을 든 오스미 요시노리 명예교수. 그는 3일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로 발표됐다. [AP=뉴시스]

“남들이 하지 않는 것에 도전하고, 유행을 타지 않는 것을 하는 것이 신조입니다. 작은 것(발견)이라고 해도 세계 최초라고 설레게 되는 것이 과학의 참 묘미입니다.”

고도성장기 때 기초과학 기반 마련
실제 도움 안 돼도 하고 싶은 것 매진
한국연구재단의 모험연구사업은
1년마다 성과 평가, 절반 탈락시켜

3일 밤 일본 도쿄공업대 도쿄캠퍼스 기자회견장.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인 이 대학 오스미 요시노리(大隅良典·71) 명예교수는 순수과학보다 응용을 중시하는 세태에 휩쓸리지 않는 자기만의 방식(my way)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과학이 실제 도움이 되는 것은 10년 후, 100년 후일지 모른다”며 “과학에는 목표가 없고, 나는 지금도 (연구 대상인) 효모에 여러 질문을 던지고 있다”고 말했다. 오스미 교수는 생물이 세포 안에 쌓인 불필요한 물질을 분해해 재이용하는 오토퍼지(autophagy·자가포식) 현상을 규명해 과학자 최고의 영예를 안았다.

그는 “정보는 반드시 현미경 안에 있다”는 신념으로 1976년부터 40년간 효모 연구 외길을 걸어왔다. 88년 단세포 생물인 효모에서 오토퍼지 현상을 관찰한 이래 3만8000종의 돌연변이 효모를 검사했다. 그 결과를 93년 논문으로 발표했고 이것이 노벨상 수상으로 연결됐다.

오스미 교수는 지금도 연구실에서 학생들과 함께 효모를 관찰하고 있다. 73년 노벨 물리학상 수상자인 에사키 레오나(江崎玲於奈) 요코하마 약과대학장은 “오스미 교수의 연구는 주변에 신경 쓰지 않는 연구 방식으로 독창성이 빼어나다”고 말했다. 그것이 생물학에서 콜럼버스의 신대륙 발견에 비견되는 오토퍼지 해명의 길을 열었다는 것이다.
기사 이미지
일본의 노벨 과학상 수상이 연례행사가 된 데는 평생 한 우물을 파온 과학도들의 정열과 자유로운 연구 분위기가 한몫한다. 일본 특유의 장인정신과도 맞물려 있다. 휴먼 스토리가 없는 수상이 드문 이유다.

다른 하나는 기초과학 연구 환경이다. 고도성장기 때 구축해둔 탄탄한 연구 기반을 빼놓을 수 없다. 오스미 교수의 연구도 96~2009년 아이치(愛知)현의 국립 기초생물학연구소 재직 때 큰 진전을 보았다. 이 연구소는 일본 기초 생물학 연구의 메카로 앞으로도 노벨 과학상 수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중소기업에 들어가 하고 싶은 연구에 매진한 것도 일본이 22명의 노벨 과학상 수상자를 배출한 이유다. 청색 발광다이오드(LED)를 최초로 개발해 2014년 노벨 물리학상을 수상한 나카무라 슈지(中村修二) 미국 샌타바버라 캘리포니아대(UC샌타바버라) 교수는 그해 방한해 “일본인 노벨상 수상자 중 기업인은 모두 작은 기업 출신”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기업들은 수많은 보고 단계와 관료화된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파격적이거나 새로운 연구를 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일본 정부도 기초과학 진흥에 적극 나서고 있다. 2001년 ‘제2기 과학기술기본계획’을 통해 50년간 30명의 과학상 수상자 배출을 목표로 내걸었다. 2000년 이후 17명의 수상자가 나온 만큼 현재 목표를 크게 웃도는 셈이다. 학교 교육이나 사회 전반에선 과학을 중시하는 분위기도 강하다.
 
▶관련 기사
[디지털 오피니언] 일본 노벨상 수상, 우린 영원히 ‘배 아픈 이웃’?
② 노벨 물리학상에 영국 출신 3명…미지의 세계 ‘이종물질’ 비밀 찾았다


반면 한국의 경우 단기 성과주의에 집착하는 경향이 있다. 이를 벗어나 자유롭게 연구해보자고 만든 한국연구재단의 모험연구사업(SGER)이 고작 1년 뒤 연차 평가를 거쳐 절반이 탈락했다. 송희경 새누리당 의원이 이 재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2014년 SGER 사업 1차 선정 과제 69개 중 연차 평가를 통과한 과제는 35개(49%)로 4일 확인됐다. 그것도 상대 평가를 통해서였다. 송 의원은 “실패를 허락하고 도전을 인정해주고자 도입한 사업이 정반대 로 운영되고 있다”며 “상대 평가로 연구자들의 연구 의지가 꺾이지 않도록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서울=최준호 기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