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세금 이어 또…뉴욕 검찰, 자선재단 모금 중지 명령

기사 이미지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3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헌든에서 열린 재향군인과의 간담회에서 한 참석자의 질문이 나오자 손으로 조명을 가린 채 청중 쪽을 바라보고 있다. [헌든 로이터=뉴스1]

도널드 트럼프가 지난달 26일 1차 TV 토론에서 완패한 데 이어 납세 의혹이라는 초대형 폭탄을 맞으며 위기의 늪으로 빠지고 있다.

CBS뉴스가 3일(현지시간) 발표한 여론조사에서 힐러리 클린턴은 45%를 얻어 41%인 트럼프를 4%포인트 차로 앞섰다. 이는 자유당 게리 존슨(8%)과 녹색당 질 스타인(3%)을 포함한 가상 4자대결에서다. 직전인 지난달 여론조사에서 클린턴과 트럼프는 동률(42%)이었다. 같은 날 CNN과 여론조사기관 ORC가 발표한 4자대결 조사에서도 클린턴은 47%로, 42%를 얻은 트럼프를 제쳤다. TV 토론 직전 클린턴이 트럼프에게 3%포인트 차로 뒤졌다가 선두가 뒤집혔다. 이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모닝컨설트가 발표한 4자대결 여론조사 역시 클린턴 42%, 트럼프 36%로 클린턴이 치고 나왔다.

당초 대선 전달인 10월에 뭔가 큰 게 터진다는 ‘10월 격변설’이 미국 대선판에 돌아다녔다. 트럼프 진영이 충격적인 흑색선전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었다. 하지만 이와는 정반대로 네거티브의 달인이던 트럼프가 뉴욕타임스(NYT)에 전달된 익명의 폭로성 제보로 치명상을 입는 10월 격변설이 등장했다. 폴리티코의 벤 화이트 경제담당팀장은 “트럼프 캠프가 죽음의 나선으로 미끄러져 들어가는 것 같다”고 CNBC 뉴스에 기고했다.

트럼프 캠프는 해명 불가의 상황으로 몰리고 있다. 납세 의혹은 트럼프에겐 그 파장을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로 심각한 2중 악재다. 파산 경력이 재부각돼 트럼프를 뒷받침해온 ‘성공 신화’가 가려지는 데다 그간 기득권을 비난해 온 트럼프가 실제로는 부도덕한 기득권의 대표자였다는 공격을 피할 방법이 없다. 클린턴은 이날 “그 어떤 천재가 한 해에 10억 달러(약 1조1000억원)를 손해 보나”라고 비웃었다. 앞서 트럼프 측근들이 트럼프가 18년간 소득세를 전혀 내지 않았다는 의혹에 대해 ‘절세의 천재’로 포장한 데 대한 비난이다.

클린턴은 “수백만 명의 미국 가정이 열심히 일하고 세금 부담을 지는 동안 트럼프는 이 나라에 전혀 기여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여기에 트럼프가 운영해온 자선단체 ‘도널드 J 트럼프 재단’이 적법한 등록도 하지 않고 활동해 뉴욕주 검찰이 모금 중단 명령을 내리며 악재가 겹쳤다. 트럼프는 지난 1일 “클린턴은 심지어 (남편인) 빌 클린턴에게도 충실하지 않을 것”이라며 외도설을 제기했지만 언론의 비난만 받으며 헛발질로 끝났다.

트럼프의 납세 기록을 NYT에 전한 제보자를 놓고도 인터넷 매체들이 달아올랐다. NYT가 “우리도 모른다”고 함구한 가운데 트럼프와 이혼한 뒤 앙심을 품었던 둘째 부인 말라 메이플스라는 등 온갖 추측이 돌고 있다.

트럼프의 부진에도 아직 승패를 점치기는 이르다. 대선판을 흔들 수 있는 TV 토론이 두 차례 더 남았기 때문이다. 2차는 오는 9일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워싱턴대, 3차는 19일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의 네바다대에서 각각 열린다. 트럼프는 TV 토론에서 e메일 스캔들과 함께 클린턴의 건강과 빌의 성추문 전력 등 공세를 퍼부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트럼프 캠프는 공식 정책 보고서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클린턴 후보가 추진한 실패한 협정”이라며 클린턴이 추진한 한·미 FTA로 인해 9만5000개의 일자리가 사라졌고 대한국 무역수지 적자는 거의 두 배로 확대됐다고 주장했다. 4일 한국무역협회 워싱턴지부에 따르면 트럼프 대선캠프는 지난달 26일 트럼프의 통상·에너지·규제개혁을 세부적으로 설명한 경제계획안에서 이같이 밝혔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