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3년 연속 미국 최고 부자 자리를 지킨 이 사람

 
기사 이미지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창업자인 빌 게이츠. [중앙포토]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창업자인 빌 게이츠(60)가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발표한 미국 400대 부자 리스트에서 23년 연속 1위에 올랐다.

4일(현지시간) 포브스가 발표한 리스트에 따르면 게이츠의 재산은 1년 전보다 50억 달러 늘어난 810억 달러(약 89조9000억원)다.

게이츠에 이어 아마존닷컴 최고경영자인 제프 베조스가 2위에 올랐다. 베조스의 재산은 1년 새 200억 달러 늘어난 670억 달러로 지난해 순위보다 2계단 상승했다.

‘오마하의 현인’으로 불리는 투자의 귀재 워런 버핏 버크셔해서웨이 회장(655억 달러)의 재산도 지난해보다 35억 달러가 늘었지만 베조스에 밀려 15년 만에 처음으로 3위로 내려앉았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555억 달러)는 1년 새 152억 달러가 불어나 지난해 7위에서 4위로 올라섰다.

래리 엘리슨 오라클 창업자(493억 달러)는 2007년 이후 처음으로 5위권에 진입했다.

400대 부자의 재산 총액은 2조4000억 달러로 지난해보다 600억 달러 늘어나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들의 평균 재산도 60억 달러로 지난해보다 2억 달러 증가해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400대 부자 가운데 최저 재산은 17억 달러였으며 10억 달러 이상 억만장자 153명이 리스트에 포함되지 못했다.

한국 출신으로 의류유통업체 포에버21을 창업한 장도원-장진숙 부부(30억 달러)도 공동 222위에 이름을 올렸다.

400대 부호 가운데 가장 젊은 부자는 스냅챗 설립자인 에반 스피겔(25ㆍ21억 달러)이었고, 최고령은 올해 101세인 데이비드 록펠러로 조사됐다.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의 재산은 지난해보다 8억 달러 줄어든 37억 달러를 기록했다. 순위도 35계단 낮아진 156위가 됐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