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늘의 데이터 뉴스] 7년 만에 뛴 연탄값, 14% 올라 개당 573원

소비자에 판매되는 연탄 가격이 1개당 500원에서 573원으로 14% 오른다. 2009년 이후 7년 만이다.
기사 이미지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연탄의 공장도 가격을 개당 373.5원에서 446.75원으로 19.6% 인상하는 내용의 ‘무연탄·연탄의 최고판매가격 지정에 관한 고시’를 개정했다. 2011년 이후 동결됐던 석탄(4급 기준) 고시가격도 t당 14만7920원에서 15만9810원으로 8% 인상된다. 이상준 산업부 석탄산업과장은 “석탄 생산원가가 올라 원가와 판매가의 격차가 커졌다”고 인상 이유를 설명했다. 정부는 서민 생활 보호를 위해 연탄·석탄의 판매가를 생산 원가보다 낮게 책정한다. 대신 부족분을 정부 보조금으로 메워주고 있다.

지난해 기준 연탄 판매가는 생산원가의 57%, 석탄은 78% 수준이다. 정부는 6월 발표한 ‘에너지 분야 기능 조정 방안’에서 정부 보조금을 줄여 연탄값을 단계적으로 올리기로 했다.

대신 정부는 저소득층을 위한 연탄 쿠폰 지원금액을 연간 16만9000원에서 23만5000원으로 올려 저소득층의 부담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대상은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소외계층 등 7만7000가구(2015년 기준)다.

연탄값은 앞으로도 오를 전망이다. 한국은 주요 20개국(G20) 합의에 따라 2020년까지 연탄 등 화석연료 제조에 주는 보조금을 없애야 한다. 이 과장은 “유류·가스 등 다른 연료로 바꾸는 저소득층 가구에 보일러 교체 비용을 전액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