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교육 소식] 아이 혼자 보내기 걱정되는 유학…한국인 교사가 보살펴 줍니다

JAU유학센터 관리형 유학
기사 이미지

JAU유학센터는 미국 포틀랜드 명문 사립학교인 GVCA에서 관리형 유학을 진행한다. GVCA는 백인 비율이 높고 학업 환경이 우수하다. [사진 JAU유학센터]

JAU유학센터는 미국 오리건주 포틀랜드의 명문 사립학교에서 내년 1월부터 진행하는 스쿨링 캠프(5주)와 관리형 유학(6~12개월) 참가자를 모집한다. JAU유학센터의 캠프와 유학 프로그램은 중앙일보플러스의 후원으로 진행된다. 중앙일보 미주지사와도 협력 관계를 통해 혹시 모를 응급 상황에도 발빠르게 대처할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초등학교 4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 학생까지 참가할 수 있다. 관리형 유학은 한국인 선생님이 현지 적응과 생활은 물론 학습에 대한 부분까지 미국 생활 전반을 세심하게 관리해주는 프로그램이다.

포틀랜드는 미국에서도 살기 좋은 도시로 유명하다. 도심 곳곳에 공원이 있어 도시 전체가 깔끔하고 정돈된 친환경 도시다. 치안 상황도 좋아 안심하고 학교를 다닐 수 있다. 한국 유학생이 많은 LA나 시애틀과 달리 백인 학생 비율이 높고 한국 유학생 비율은 낮은 편이어서, 빠른 시간에 영어를 습득할 수 있다. 교육 과정은 학습 외에도 미국 현지 학교의 다양한 축제와 행사, 오리건주 박물관과 주립대 견학까지 다채롭게 구성돼있다. 오리건주의 대자연을 체험할 수 있는 야외 활동도 풍부하다.

학생들은 포틀랜드에 위치한 그랜드 뷰 크리스찬 아카데미(Grand View Christian Academy·GVCA)에서 공부한다. GVCA는 미국대학 입학시험인 ACT의 평균 점수가 여느 사립학교에 비해 월등히 높은 명문 학교다. 단기 캠프와 관리형 유학은 모두 한 반에 20명 미만의 소규모 수업으로 진행되며, 미국 학생과 함께 수업을 듣는다. GVCA의 현직 교사들이 미국 교과과정에 맞춰 수학·과학·역사·스페인어를 가르친다. GVCA는 스포츠 클럽, 오케스트라 등 방과후 활동도 다양하다.
기사 이미지

JAU유학센터는 미국 포틀랜드 명문 사립학교인 GVCA에서 관리형 유학을 진행한다. GVCA는 백인 비율이 높고 학업 환경이 우수하다. [사진 JAU유학센터]

JAU유학센터의 프로그램은 담당 교사의 일대일 관리로 안전하게 진행된다. 방과후 수업도 알차다. 현지 강사가 진행하는 영어 리딩·스피치·라이팅 방과후 수업은 소수 정예로 구성된다. 단기간에 집중적으로 영어 실력을 향상시켜 학교 적응을 돕는다.

아울러 한국 교과과정에 맞춘 국어·수학 수업을 주 1~2회 진행해 유학이 끝난 뒤 한국 학교 적응에도 무리가 없도록 준비한다. 유학 중에도 한국 학교 학생들과 격차가 생기지 않도록 국어·수학을 맞춤형으로 지도한다. 학생 관리를 담당하는 교사가 24시간 숙소에 상주하며 학생들을 안전하게 관리한다. 방과 후 수업, 야외 활동에는 GVCA 현지 교사들이 동행한다.

JAU유학센터는 참가 학생의 캠프·유학 생활을 모니터링해 한국에 있는 부모에게 정기적으로 이메일을 보내고, 수시로 상담한다. 부모가 원할 때 언제든 자녀의 유학 적응 과정과 학습 성취도에 대해 상담받을 수 있다. 김성룡 JAU유학센터 원장은 “미국 학교는 대개 오후 3시에 끝나기 때문에 학생 혼자 유학을 오면 자기 관리를 못해 아까운 시간을 낭비하는 경우가 많다. 방과 후에도 일대일로 학습 스케줄을 관리해주는 관리형 유학은 이런 걱정 없이 유학 효과를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원장은 “미국 현지에서 사용하는 레벨테스트로 참가 학생의 수준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학생 개개인에게 맞춤형으로 학습 로드맵을 제시해준다. 학습은 물론 생활습관까지 철저하게 관리하기 때문에 빠른 시간안에 학교에 적응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문의 02-394-5500, www.joonganguhak.com

정현진 기자 Jeong.hyeon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