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전된 총 가지고 놀다가…18개월 아기 총 맞아 사망

미국 조지아주에서 18개월 갓난 아기가 총에 맞아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3일(현지시간) 미국 ABC 뉴스에 따르면, 1일 오후 3시쯤 애틀랜타 교외의 한 가정에서 부모와 조부모가 한 눈을 판 사이 18개월 영아가 머리에 총을 맞았다.

아이는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오후 5시쯤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사망한 아이는 세 살짜리 형과 함께 침실에서 놀고 있었다. 어른 중 누군가가 장전해둔 권총을 아이들이 집어들고 놀다가 방아쇠를 당긴 것으로 추정된다.

3세 형이 총을 쏜 것인지, 18개월 아기가 직접 방아쇠를 당겼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발포자를 정확히 규명하고 책임 소재를 밝히기 위해 조지아주 수사국에 권총 지문 감식과 시신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경찰은 장전된 총이 아이의 손이 닿는 곳에 방치됐기 때문에 비극이 발생했다고 보고, 애도 기간이 끝난 뒤 부모를 조사해 기소할 예정이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