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백남기씨 연명의료 중단으로 사망, 단순 심폐정지 아니다”

기사 이미지

고 백남기씨 주치의인 백선하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가 3일 기자회견에서 백씨의 사망원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왼쪽은 백씨 사망진단서 작성 과정을 검토한 이윤성 서울대 의대 법의학교실 교수. [뉴시스]

고(故) 백남기씨 주치의였던 백선하(52)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가 진단서 논란에 대해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그는 백씨의 사망 원인(심폐정지)과 사망 종류(병사)에 대한 자신의 판단을 바꾸지 않았다. 그러면서 “진단서 작성에 어떤 형태의 외압도 없었다”고 말했다.

백 교수는 3일 서울대병원에서 열린 ‘서울대병원-서울대 의대 합동특별조사위원회(특위)’ 기자회견에서 “백씨는 사망 6일 전부터 급성신부전이 진행됐고 결국 ‘고칼륨혈증(혈액에 칼륨 농도가 높아지는 상태)’에 의한 심폐정지가 사인이 됐다”며 “이는 대한의사협회에서 사망 원인으로 기록하지 말라는, 모든 사망에 나타나는 심폐정지와는 다르다”고 주장했다. 대한의사협회 지침에는 ‘사망 원인에 심장마비·심장정지·호흡부전 등 사망에 수반되는 현상을 사망 원인으로 기재해서는 안 된다’고 적혀 있다.

그는 또 “‘고칼륨혈증에 의한 심폐정지’는 체외투석 등의 치료가 시행됐다면 막을 수 있었다”며 “가족들이 고인의 뜻을 받들어 환자에게 발생된 여러 합병증에 대해 적극적인 치료를 받기를 원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연명의료 중단으로 사망에 이르렀기 때문에 통상적 ‘외인사’와는 다르다고 판단했다는 뜻이다. 그는 “체외투석 등 최선의 치료를 받고도 사망했다면 사망진단서 내용은 달라졌을 것이며, 그 경우 사망 종류를 외인사로 표기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대병원은 진단서 논란이 일자 지난 1일 특위를 구성해 조사를 벌였다. 특위에는 서창석 원장 등 집행부를 제외한 전문가 5명이 참여했다.

특위는 이날 “직접 사인에 ‘심폐정지’를, 사망 종류에 ‘병사’로 적은 것은 작성 지침과 다르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냈다. 그러면서 “일반적 지침과 다르게 작성한 것은 확인했지만 임상적으로 특수한 상황에 대하여 진정성을 가지고 사망진단서를 작성했음을 확인했다”는 단서를 달았다.

특위 위원장을 맡은 이윤성(63) 서울대 의대 법의학교실 교수는 회견에서 “선행 사인이 급성경막하출혈이면 외인사로 작성하는 게 맞다. 나는 외인사로 기재됐어야 했다고 믿는다”고 의견을 밝혔다. 그러면서 “하지만 진단서는 의료기관이 아닌 의사 개인이 작성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재작성을 강요할 순 없다는 의미다.

백남기투쟁본부(유족 측)는 항의했다. 백씨 가족 대리인인 이정일 변호사는 “사망 원인은 심폐정지가 아닌 물대포로 인한 외상이다. 사망진단서를 고치도록 하는 것이 법적으로 가능한지 알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채승기 기자 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