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박 대통령 탈북 권유에“산 송장의 비명소리”맹비난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1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제68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의 비행을 보며 한민구 국방부 장관의 설명을 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북한은 3일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1일 국군의 날 기념사에서 북한 주민들에게 “언제든 대한민국으로 오라”며 탈북을 공개 권유한 데 대해 “당당한 핵 보유국이자 인민의 지상낙원으로 강성번영하는 우리 공화국의 위력에 전율한 산송장의 비명소리”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북한 노동신문은 이날 ‘극악한 대결 망발을 늘어놓은 박근혜 역도의 교활한 속내를 까밝힌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우리의 최고 존엄까지 감히 모독하면서 탈북을 선동하는 미친 나발질도 서슴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문은 “그 무슨 기념사라는 외피에도 어울리지 않게 지금까지의 모든 반공화국 악담을 한바리에 쓸어모아 악의에 차서 짖어댄 것은 역도의 대결 광기가 도를 넘을대로 넘었으며 그야말로 이제는 칼 물고 마지막 뜀뛰기를 하려 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이어 “십여년 전 제 발로 찾아와 제 눈으로 보고 제 귀로 들었던 우리 공화국의 현실에 대해 그처럼 완전히 부정하는 데 대해 한 가지만 권고하고 싶다”며 “체제 불안정이니 삶의 질이니 하고 떠들기 전에 이 땅의 진실을 다시 한 번 똑똑히 알아 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북남관계를 최악의 파국으로 몰아넣은 책임을 모면해 보려는 교활한 기만극이자 남조선 인민들의 반정부 기운을 억누르기 위한 궁여지책”이라고 비난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