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군 사이버사령부 지난달 해킹당해…"자료 유출은 없어"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지난달 중순 해킹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조선일보가 1일 보도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사이버 전장(戰場)에서 ‘창’과 ‘방패’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고 있는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해킹된 것은 2010년 1월 부대 창설 이후 처음이다. 사이버사령부는 북한의 해킹 공격 가능성을 열어두고 공격 주체 확인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이 국군 사이버사령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방부를 포함 육ㆍ해ㆍ공군 부대마다 인터넷 접속용으로 사용하고 있는 2만여 대 공용 PC의 보안을 관리하는 사이버사령부의 ‘백신 중계 서버’가 최근 해킹당했다. 군 관계자는 “기밀 유출 등 구체적인 피해 상황은 조사 중이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보안을 이유로 내부에서 사용하는 국방망과 외부 인터넷망을 분리해 사용하고 있다. 이번에 해킹된 것으로 확인된 건 외부 인터넷과 연결된 네트워크다.

이에 대해 국군사이버사령부는 “최근 군 인터넷 PC에서 신종 악성코드를 식별해 조치했다”며 “악성코드가 인터넷 백신 중계서버의 취약점을 악용한 것으로 판단해 조치하고 있다. 외부로 유출된 자료는 없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