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2분기 경제성장률, 예상보다 높은 1.4%…금리 인상 가능성 커져

 
기사 이미지
미국의 올 2분기 경제성장률이 당초 예상보다 양호한 1.4%를 기록했다. 이는 당초 예상보다 양호한 수치다.

미국 상무부는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수정치보다 0.3% 포인트 높은 1.4%로 확정됐다고 2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2분기 미국의 GDP 성장률은 1.2%로 잠정 발표됐다. 이후 1.1%로 수정됐다. 시장에선 1.3%로 예상했다. 그래서 1.4%는 선방한 편이다. 지난 1분기 성장률은 0.8%였다.

잠정적으로 -1.67%로 발표됐던 민간투자가 -1.34%로 수정되며 성장률을 끌어올리는 데 크게 기여했다. 개인소비지출(PCE)은 2.88%로 GDP 성장을 견인했다.정부 부문의 투자는 -0.30%였다.

미국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연평균 2% 안팎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2분기 GDP 확정치가 괜찮게 나오면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12월 기준금리를 올리는 데 장애물이 하나 없어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재닛 옐런 Fed 의장은 전날 미 하원 금융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경제) 상황이 지금과 같이 이어지고 새로운 위험 요인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전제로 (Fed) 동료 중 다수는 올해 그런(금리 인상) 방향으로 한 단계를 밟는 것이 적절하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