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세균 국희의장, 방미 의혹 반박

정세균 국회의장 측은 29일 새누리당이 제기한 방미 기간 중 각종 예우 관련 의혹에 대해 “엄연히 법에 규정되어 있는 것을 불법 비리인 것처럼 둔갑시켰다”고 반박했다.

이날 오전 새누리당 측은 “(정 의장의) 지난 미국 출장에서 개인 일정에 대한 ‘일탈’ 관련 제보가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새누리당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에 따르면 정 의장은 방미 중 본인 명의로 시계 400개를 워싱턴과 뉴욕에 거주하는 교민들에게 지공했고, 정 의장의 부인을 출장에 동반시키며 1등석 항공권을 끊어줬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국회의장실 관계자는 이에 대해 조목조목 반박했다.

국회의장실 관계자는 ”국회의원 수당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회의장의 여비는 국무총리에 준해 지급하도록 되어 있다. 해외항공권 1등석을 이용할 수 있다“며 ”공무원 여비규정에 따라 공무상 동행하는 배우자는 해당 공무원과 동일 수준의 여비를 지급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교민들에게 나눠준 시계 400개에 대해서도 ”국회사무처 예산에 ‘선물 제작비’로 책정된 상항“이라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역대 의장들도 선물을 증정해 왔다”며 “새누리당 출신 박희태 전 의장은 시계ㆍ넥타이ㆍ스카프, 김형오 전 의장은 시계와 본인의 책, 정의화 전 의장은 시계, 자개 보석함을 제작해 가져갔다”고 덧붙였다.

또, 새누리당 측이 “사전에 없었는데 딸을 만나기 위해 추가한 것 같다”며 의혹을 제기한 샌프란시스코 방문에 대해서는 “사전에 기자들에게 공지했고, 실리콘밸리에서의 공식 일정을 마친 뒤 소화했다”고 밝혔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