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그룹 회장 동생 회사 일감 몰아준 CJ CGV 과징금 72억



CJ CGV가 이재현 CJ 그룹 회장의 동생 회사에 부당하게 일감을 몰아주다가 과징금 70여억원을 물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9일 동일인 친족 회사인 재산커뮤니케이션즈를 부당하게 지원한 CJ CGV에 71억7000만원의 과징금과 시정명령을 부과한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CJ CGV는 2005년 7월 계열회사 재산커뮤니케이션즈가 설립되자 기존 거래처와의 스크린광고 영업대행 계약을 종료하고 신설 계열회사에 해당 업무를 전속 위탁했다.

재산커뮤니케이션즈는 이재현 CJ 그룹 회장의 동생인 이재환씨의 투자로 설립된 회사이다. 이재환 씨가 회사의 대표로 지분을 100% 소유하고 있다.

CJ CGV는 재산커뮤니케이션즈에 스크린광고 영업대행 업무를 전속 위탁하면서 기존 거래처보다 유리한 조건으로 거래했다.

기존 거래처인 중소기업 A사가 CJ CGV의 스크린광고 영업대행 업무를 부분적으로 위탁받은 반면, 재산커뮤니케이션즈는 업무 전량을 위탁받으면서도 기존 거래처 대비 25% 인상된 수수료율을 적용받았다.

이같은 지원은 2011년 12월 CJ CGV가 수수료율을 다시 기존 거래처 수준으로 인하할 때까지 총 7년에 걸쳐 장기간 지속했다. 이 기간 동안 지원금액은 총 102억원에 달했다.

공정위는 "CJ CGV의 지원으로 재산커뮤니케이션즈는 수의계약 방식으로 업계 최대의 사업기회를 전속 수주했고 높은 수익률을 달성하며 현저한 재무구조 개선을 이뤘다"며 "부당한 부의 이전을 초래하는 총수일가 사익편취 행위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법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혜민 기자 park.hye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