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與 “정세균 방미 중 시계 배포ㆍ1등석에 부인 동행”

정세균 국회의장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는 새누리당이 29일 최근 정 의장의 미국 순방에서 있었던 의혹들을 제기하는 등 폭로 공세에 나섰다.

김도읍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의원총회에서 “정 의장이 방미 일정을 하며 뉴욕과 워싱턴에서 각각 교민 간담회를 했는데 각각 200명 정도가 참석했다”며 “그 자리에서 정세균 의원이 국회의장 자격으로 만든 시계를 각각 200개 정도 뿌린 것으로 제보를 받았다”고 했다.

김 수석은 “과연 이 시계가 사비로 만들어진 것인지, 사비로 만들어졌다고 해도 법률적 문제가 있다”며 “예산으로 만들어졌고, 또 방미하면서 정세균 이름이 박힌 시계가 400개가 배포됐다면 이건 심각한 문제”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새누리당은 정 의장 내외가 방미기간 중 비행기 1등석을 이용한 데 대해서도 비용 출처 등에 대해 의혹을 제기했다.

김 수석은 “이번 일정에 정 의장 부인이 동행을 했는데 3당 원내대표들은 비즈니스석을 타고 정 의원과 부인은 일등석을 탔다”며 “6박8일간 빡빡한 일정을 소화하는 원내대표들은 비즈니스를 탔는데, 어떤 공식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정 의원의 부인은 일등석을 타게 됐나”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수석은 “더구나 마지막 샌프란시스코 일정은 애초 계획단계에선 없던 일정이고 사후 추가됐다”며 “샌프란시스코에 정 의원 딸이 사는 걸로 회자되고 있는데, 지금 관련 자료를 요청하고 있는데 아직 자료를 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여기에 새누리당 내 '정세균 사퇴 관철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조원진 최고위원은 "검찰이나 경찰에서는 정세균 의원의 선거법 위반에 대한 부분들을 철저하게 공개로 수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자 정 의장은 곧바로 조 의원에 대해 명예훼손과 법적 조치를 거론하며 정면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김영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에서 "조 의원이 정 의장에 대해 발언한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며 심각한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사안"이라며 "의장실은 법적 조치를 포함한 모든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조 의원은 본인 발언에 대해 전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 의장이 이처럼 법적 대응에 나선 것은 새누리당이 자신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형사고발 한 것에 대한 '맞불' 성격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정 의장 측 관계자는 "이번 방미는 폴 라이언 하원의장의 공식 초청에 의한 것으로, 이 경우 외교 의전 관례상 부부동반에 그 경비를 공비로 처리하게 돼 있다"면서 "샌프란시스코에서는 한국행 비행기가 하루 1대밖에 없어 기업인 간담회 등을 마치고 남는 시간에 딸이 아버지가 있는 호텔로 찾아온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국회의장은 해외동포간담회 때 선물을 증정해 왔고 따로 예산도 편성돼 있다"며 "과거 여당 출신 김형오 의장은 시계와 본인의 저서, 정의화 의장도 시계와 보석함 등을 선물한 바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대변인도 브리핑에서 조 의원의 의혹 제기에 대해 "아무런 근거 없는 천박한 비방"이라며 "부메랑은 목표물에 맞지 않으면 반드시 자신에게 돌아온다"며 정 의장을 엄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