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척비리 책임 통감" 윤장현 광주시장 측근 5명 일괄 사퇴

윤장현 광주광역시장의 인척인 전 광주광역시 김모(63) 정책자문관의 비리 의혹과 관련해 윤 시장의 핵심 측근들이 일괄 사의를 표명했다.

광주광역시는 29일 "박용수 비서실장과 노성경 정무특보, 김재철 참여혁신단장, 박병규 사회통합추진단장, 김용환 비서관 등 5명이 사퇴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박 실장 등은 윤 시장을 최측근에서 보좌하거나 핵심 정책을 수행해온 인사들이다.

이들이 동시에 사퇴 의사를 표명한 것은 최근 김 전 자문관의 비리와 관련해 광주시청에 대한 대대적인 압수수색이 이뤄지는 등 난관에 봉착한 광주시정의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고육책으로 풀이된다. 윤 시장은 조만간 이들의 사퇴 의사를 받아들일 지 여부를 밝힐 방침이다.

앞서 윤 시장은 이날 오전 내부 통신망을 통해 최근 광주시청에서 불거진 문제들에 사과하고 인적쇄신을 약속했다. 윤 시장은 "인척인 김 전 자문관의 검찰 수사와 관련해 시청이 추가 압수수색을 당해 참담하고 침통한 심정 금할 길이 없다"고 밝혔다. 또 "인척을 철저히 관리하지 못한 책임이 크다"며 "앞으로 인적 쇄신을 신속히 단행하고 불합리하거나 부적절한 일처리 방식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고 강조했다.

광주지검은 윤 시장의 외척(外戚)인 김 전 자문관의 비리의혹과 관련해 지난 8일과 27일 광주시청을 압수수색 했다. 김 전 자문관은 광주시에서 발주하는 공사 수주를 알선해주는 명목으로 1억9800만원을 받는 등 각종 시정에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27일 김 전 자문관을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광주광역시=최경호 기자 ckh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