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성전자 "Note7 관련 '중국에 이중표준 없다' 해명 사과"

 
기사 이미지

삼성전자 중국 공식사이트에 29일 오후 올라온 사과 성명

삼성전자가 29일 중국 소비자에게 갤럭시 노트7 폭발사건과 관련 제품 안전성에 대한 자세히 설명하지 못했다며 사과 성명을 발표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오후 공식 사이트에 올린 사과 성명에서 “삼성전자는 지금까지 또한 앞으로도 중국에 이중표준(차별)을 채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해외 시장에서 교환 중인 신형 Note7 제품과 중국에서 판매하는 모델은 같은 공급업자가 생산한 배터리를 사용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삼성은 이어 중국에서 폭발 신고된 Note7은 자체 검사 후 권위있는 제3기관인 중국타이얼(太爾)실험실과 Exponent실험실에 재차 검사를 위탁해 외부 가열로 인한 폭발이라는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사과문은 “정식 판매 이전 사전 배포된 폭발 위험성이 있는 1858대에 대해서는 이미 대부분 회수를 마쳤다”고 밝혔다. 이어 “만일 사용 중 유사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신속히 고객센터로 신고를 부탁한다”고 했다. 끝으로 “중국 소비자에게 우려와 불안을 끼친데 대해 다시 한번 사과한다”며 “삼성전자에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줄 것을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중국통신사 등 중국 주요 매체들은 삼성전자의 사과 성명을 인터넷을 통해 신속히 보도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