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누리당, 국회의장 사퇴 촉구 밤샘시위


새누리당이 정세균 국회의장 사퇴를 주장하며 전면전에 나섰다.

김명연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2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직후 “재선의원 37명이 조를 짜 한남동 국회의장 공관 앞에서 사퇴촉구하는 밤샘 시위에 나선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1개조당 10명씩 3개조로 나눠 이날 오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7시 30분까지 계속된다.

김 대변인은 “아무리 작은 군소정당에서 문제를 일으키더라도 의장은 의회를 원만하게 끌고 가야 할 책임이 있다”며 “제1여당에서 대표가 저러고(단식) 있고 이런 사단이 났는데, 자기가 찾아다니는 모습을 보여줘야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앞서 새누리당 재선 의원들이 이날 오전 정 의장 공관을 찾았으나 정 의장이 먼저 공관을 떠나 만남은 불발됐다.

새누리당의 각개전투도 이어졌다.

이날 의원총회에서 김진태 의원은 정 의장의 목소리가 담긴 동영상을 공개하며 사퇴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24일 새벽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 표결을 하는 동안 정 의장의 발언 내용이 녹음됐다”며 “정 의장이 ‘어제 우리 송 최고 잘하더라. 우씨들이 뭐 그냥, 완전 우씨 천지야’라고 말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송 최고는 송영길 전 최고위원일 것”이라며 정 의장이 대정부질문 당시 미르ㆍK스포츠재단의 박근혜 정권 실세 개입 의혹을 제기했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칭찬한 것으로 해석했다.

김 의원은 “의장으로부터 이런 얘기를 역사 이래 들어본 적이 있느냐”며 “의장석에 앉아서 실실 웃으면서, 상상할 수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정 의장이 언급한 ‘우씨’와 관련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지칭하는 것이라며 “이런 얘기를 하는 정 의장을 국회의장으로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