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경 섬광탄 투척' 중국어선 불 나 3명 사망

 
기사 이미지

사진 : 목포해양경비안전서

기사 이미지

사진 : 목포해양경비안전서

기사 이미지

사진 : 목포해양경비안전서

해경이 검문을 피해 달아나던 중국 어선에 섬광폭음탄을 던진 직후 선박에 불이 나 선원 3명이 숨졌다.

29일 전남 목포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45분쯤 신안군 홍도 남서쪽 약 70㎞ 해상에서 102t급 중국어선에 불이 났다.

화재 직후 목포해경 소속 3009함은 소화포를 이용해 진화에 나섰다. 또 전체 선원 17명 중 14명을 차례로 구조한 뒤 3009함에 태웠다.

하지만 나머지 선원 3명은 화재 진압을 마친 해경이 선내 수습을 하던 낮 12시2분쯤 기관실 내부에서 엎드린 채 발견됐다. 해경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했지만 오후 3시46분쯤 사망했다.

해경에 따르면 중국 어선은 화재 직전 3009함의 검문에 불응하고 도주를 시도했다. 해경은 이 어선에 올라타 선원들이 폐쇄한 조타실 쪽에 섬광폭음탄 3발을 투척했다. 이후 화재가 났다.

해경 관계자는 "화재 원인이 섬광폭음탄인지 아닌지는 조사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30일 0시30분쯤 생존 선원들과 사망한 선원들의 시신을 실은 3009함이 입항하면 경위를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및 동영상 목포해양경비안전서]

목포=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