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모금함을 쌈짓돈처럼…비양심 도둑 덜미

기사 이미지
식당 등 일반 매장에 놓인 불우이웃돕기 모금함을 훔쳐온 3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삼산경찰서는 전국을 떠돌며 모금함을 훔쳐 생활비로 써온 A씨(38)를 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해 1월부터 수도권과 부산 등 전국에서 115차례에 걸쳐 729만원 어치의 현금이 든 모금함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주요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은 패스트푸드점이나 커피숍, 안경점, 약국, 편의점 등에 설치된 작은 불우이웃돕기 모금함이었다.

눈에 보이는 대로 무작정 훔친 게 아니라 치밀한 계획에 따라 절도행각을 벌였다.

모금함이 설치된 점포를 인터넷으로 검색하고, 지하철 노선도를 분석해 지하철역 부근의 점포를 주요 범행 대상으로 삼았다.

경찰의 추적을 따돌리려고 휴대전화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옷을 수시로 바꿔 입기도 했다.

1년9개월에 걸쳐 훔친 모금함의 성금은 쌈짓돈처럼 A씨의 생활비로 쓰였다.

모금함을 도둑 맞고도 대부분의 업주들은 신고를 하지 않았다. 업소에 놓인 모금함은 대개 사회단체가 업주의 양해를 얻어 설치하고 관리하기 때문이다.

경찰은 "모금함은 업주의 돈이 아니라는 인식 때문에 관리가 소홀해 범죄의 타깃이 되고 있다"며 업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