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미약품, '항암신약'으로 美 제약사에 1조원 규모 기술수출

 한미약품이 미국 제약업체와 1조원 규모의 표적항암신약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29일 한미약품은 경구용 표적항암제 ‘HM95573’ 관련, 미국 제넨텍과 총 9억1000만 달러(약 1조원) 규모 기술이전 계약을 맺는다고 공시했다. 경구용 표적항암제는 알약처럼 입을 통해 몸 안으로 들어가 암세포만 집중적으로 파괴한다. 

이번 계약에 따라 글로벌 제약기업 로슈의 자회사인 제넨텍은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HM95573의 개발과 상업화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보유한다.

한미약품은 우선 제넨텍으로부터 기술수출에 따른 계약금 8000만달러(약 880억원)를 받게 된다. 이후 임상과 허가, 상업화 등에 성공할 경우 각 단계 별로 기술료 8억3000만달러(약 9120억원)을 순차적으로 받는다.

상용화 이후 판매에 따른 두자릿수 경상기술료(로열티)도 받는다. 전체 계약 조건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관순 한미약품 대표이사는 “항암제 분야에서 축적된 역량을 보유한 로슈의 자회사 제넨텍과 협력하게 돼 기쁘다”며 “제넨텍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암으로 고통받는 전세계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미국의 반독점개선법 등 행정절차를 거친 뒤 계약이 효력을 갖는다”면서 “향후 매출 발생에 따른 경상기술료(러닝 로열티)는 별도”라고 설명했다. 이번 계약은 오는 4분기 최종 승인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