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달, 애타게 아이 찾는 엄마 목소리 듣고 과감하게 경기 중단

 
남자프로테니스(ATP) 전 세계 랭킹 1위 라파엘 나달(29·스페인)이 경기장에서 아이를 찾는 엄마의 목소리가 들리자 과감하게 경기를 중단했다.
 
기사 이미지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나달은 지난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요르카에서 열린 은퇴선수들과의 이벤트 경기 도중 관중석에서 아이를 찾는 엄마의 목소리를 듣고는 경기를 중단하고 아이를 찾을 수 있도록 배려했다. 당시 그는 존 매켄로(미국)와 경기 중이었다.

영상을 보면 나달은 서브를 넣으려다 울먹이는 소리로 아이의 이름 ‘클라라’를 외치는 엄마의 함성을 들었다.
기사 이미지
나달은 관중석을 쳐다봤고 관중 7000여 명의 시선도 나달을 따라 아이를 잃은 엄마에게 꽂혔다.

이어 관중석 여기저기서 아이의 이름을 불렀고 아이는 다행히 멀지 않은 곳에서 발견됐다.
아이가 울음을 터뜨리며 엄마와 포옹하자 관중은 박수로 화답했다.
기사 이미지
매켄로는 경기를 재개하기에 앞서 눈물을 훔치는 쇼맨십으로 관중들을 웃게하기도했다.
이날 경기는 나달의 승리로 끝났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영상 유튜브 채널 IB3 NOTÍCIES]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