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수 호란, 음주운전으로 환경미화원 부상

기사 이미지

가수 호란. [중앙포토]


그룹 클래지콰이의 호란(37. 본명 최수진)이 29일 오전 음주운전을 하다가 청소 차량을 들이받아 환경미화원이 부상을 입었다.
 
▶추천 기사 연봉 1억에 칼퇴근…요즘 검사들 꿈은 '정년퇴직'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5시50분쯤 호란이 술에 취해 지프 랭글러 차량을 몰고 성수대교 사거리에서 성수대교 방향으로 향하던 중 3차선 도로 길가에 정차돼 있던 성동구청 청소 차량을 들이받았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차량 운전석에 타고 있던 환경미화원 황모(58)씨가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고 당시 호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01%로 면허 취소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호란을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음주운전치상) 등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으며, 호란은 조사를 마치고 귀가했다.

호란의 소속사 '지하달'은 호란이 전날 밤 술을 마신 뒤 아침 일찍 라디오 방송을 위해 차를 몰고 가던 중 접촉사고를 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불미스러운 일을 전하게 돼 송구하고 죄송하다. 변명과 핑계의 여지가 없는 일이라 생각하고 깊이 반성하겠다"며 "앞으로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하고 자숙의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