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태어나서 노년까지 틈새없는 인천형 복지사업 추진

인천 지역의 저소득층 등 위기가정을 위한 긴급 지원 기준이 대폭 완화된다. 내년부터 모든 출산 가정에는 10만원 이상의 축하바구니가 선물되고, 취업과 창업에 성공한 자활취업자에겐 성과급도 지원된다.

인천시는 2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인천형 복지정책을 내놨다. 복지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는 틈새 없는 복지를 실현하겠다는 것이다.

시는 저소득층 등 위기 가정을 위한 긴급 지원 기준을 기존 재산 1억3500만원에서 1억7500만원으로 확대한다. 또 긴급생계비와 의료비 등을 지원하는 'SOS 복지안전벨트'를 구축해 저소득층 암환자에게 검사비와 치료비를 지원한다. 호스피스 본인부담금도 지원해 조기발견에서 치료까지 돕는다. 인천의료원의 지원을 받아 다문화가족 자녀의 언어발달 장애 정밀검사비 지원 사업도 전국 최초로 시행한다.

노숙자 등 자활참여자가 취업이나 창업에 성공하면 성과금을 지급해 자립을 돕기로 했다. 경력단절 여성의 취업지원을 위한 맞춤형 취업상담과 직업교육훈련도 실시한다.

출산장려를 위해 내년부터 모든 출산가정에 쇠고기·미역 등 식재료와 배냇저고리 등 아기용품이 담긴 출산 축하바구니도 선물한다. 인천시는 지난해 태어난 신생아가 2만5500명인 것을 고려해 관련 예산을 25억5000만원으로 책정했다. 현재 316개인 인천형 어린이집 등은 2020년까지 635개로 확대한다.

도심지 폐교를 활용해 치매안심 전문시설을 개관하고, 신체·인지 기능 재활 프로그램, 치매환자 보호자 여가시설 등도 만든다.

북한의 도발로 불안·트라우마 증세를 보이는 서해5도 주민들을 대상으로 마음 건강사업도 상설, 추진한다. 심리치료사 등을 배치해 트라우마 등을 치료하고 고혈압·당뇨 합병증 예방 사업도 시범 실시한다.

인천시는 이번 인천형 복지사업 추진으로 수혜 대상이 올해 12만5000명에서 내년 25만8000명으로 배 정도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예산도 131억원 증액한다.

유정복 인천시장은 "인천 지역 특성을 고려한 복지사업으로 시민들에게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복지 사각지대도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