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지하철 파업 종료…성과연봉제 도입은 노사합의로 결정

서울 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 노사가 ‘성과연봉제 반대 파업’ 사흘째인 29일 파업 종료를 선언했다.

파업 사흘 만에 노사 협상 타결…저성과자 퇴출제 시행하지 않기로
코레일 운영 1ㆍ3ㆍ4호선과 분당선 등은 당분간 불편 이어질 듯

서울메트로ㆍ서울도시철도공사 등 시 산하 5개 공사 노사는 29일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집단교섭 4차 회의를 거쳐 오후 2시 합의안을 도출했다.

노사 합의안은 ▶성과연봉제 도입 여부는 단위 기관별 노사합의로 결정 ▶저성과자 퇴출제 등 성과와 고용 연계하는 제도는 시행하지 않음 ▶지방공기업 자율경영 확대 및 중앙정부 공공기관과의 처우 격차 해소 노력 ▶서울시, 노사정모델협의회에 적극적인 지원 요청 등 내용을 담고 있다.
 
노조는 이날 오후 6시부로 파업 종료를 선언한다. 
 
서울 지하철은 30일부터 정상 운행되지만, 코레일이 운영하는 일부 노선에서는 파업이 계속돼 당분간 불편이 이어질 전망이다.
 
코레일 노조가 파업을 이어가고 있어 코레일이 운행하는 1ㆍ3ㆍ4호선과 분당ㆍ경의중앙ㆍ경춘선 등에서는 일부 불편이 예상된다.

시는 “코레일과 연계해 운행하는 1ㆍ3ㆍ4호선의 정상 운행까지는 다소 시간일 걸릴 것”이라며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증편 운행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주요 역사 내 안전요원을 투입하는 등 현재 가동 중인 비상수송 대책을 정상 운행 재개 시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윤준병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시민의 이용 편의와 안전을 위해 지하철 파업 종료 결정을 해준 양 공사 노조와 지하철 단축 운행에 협조해 준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양 공사와 협력해 시민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