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내면세점, 5년간 7000억 현금 판매하고도 현금 영수증 미발행

국내 국적기의 기내면세점에서 지난 5년 간 현금으로 물품을 구입한 소비자들이 약 500억원의 세금 부담을 더 지게 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추경호 의원(대구 달성)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적항공사들의 기내면세점 매출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2011년 이후 국적항공사들의 기내면세점 매출액 총규모는 1조8719억원으로 그 중 36.8%인 6895억원이 현금 매출이었다. 이 금액을 기준으로 현금영수증을 발행 받지 못한 소비자들이 연말정산 소득공제 혜택을 받지 못해 약 496억4000여만원 가량의 세금 부담을 더 지게됐다는 것이 추 의원실의 분석이다.

기내면세점에서 현금영수증을 발급하지 않게 된 것은 2007년 12월 법인세법 시행규칙이 개정되면서다.  ‘현금영수증가맹점 가입제외 대상’에 ‘외국을 항해하는 항공기 안에서 영위하는 소매업'이 포함됐기 때문이다.

추 의원은 “동네식당에서 만원어치 식사만 해도 현금영수증을 요청하고 발행해주는 요즘 같은 시대에, 기내면세점에서는 수십만원에서 수백만원에 이르는 고가품을 사고도 현금영수증을 받을 수 없도록 방치해 둔 것은 실로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기획재정부는 추 의원실에 “현금영수증은 거래내용이 실시간으로 전송ㆍ전산 등록 되는데, 항공기 내 판매의 경우 안전 때문에 통신 이용이 불가하기 때문에, 현금영수증 발급이 제외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휴대형 무선결제 단말기를 생산하는 국내 업체 Z사의 기술이사는 추 의원실에 “기내면세품에 대한 현금영수증 발급은 기술적으로 충분히 가능하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그는 “결제 1건 당 정보량이 수백 바이트에 불과하기 때문에 기내 와이파이를 이용하거나 항공기 간 비행데이터를 주고받는 망을 사용하면 된다”며 “이런 방식이 문제가 된다면 운항 중에는 단말기에 데이터를 축적해 놓았다가 착륙 이후에 해당 데이터를 정산ㆍ발송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추 의원은 “앞으로는 기내면세점에서도 현금영수증을 의무적으로 발급해 국민들에게 불합리한 세금 부담이 발생하는 일이 없도록 시정 조치를 강력하게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그렇다면 국적항공기에서 판매되는 가장 비싼 물건은 얼마일까. 추 의원실에 따르면 현재 판매되고 있는 가장 비싼 물품은 양주 ‘로얄 살루트 62 건(GUN) 살루트’ 였다. 시중 가격은 450만원으로 기내에서는 354만6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박유미 기자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