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원서 탈북녀 살해 탈북남 용의자 중국 도주

경기도 수원의 한 주택가에서 40대 탈북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유력한 용의자인 50대 탈북남성은 이미 중국 다렌(大連)으로 출국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에 따르면 29일 오전 10시쯤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오목천동의 한 다가구주택 1층 탈북자 A씨(51) 집 화장실에서 탈북자 B씨(47·여)가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B씨는 화장실 바닥에 쓰려져 있었고, 하의가 모두 벗겨진 상태였다. 검안 결과 B씨의 가슴 부위에서는 흉기에 찔린 상처가 나왔다. 시신 부패가 일부 진행된 점으로 미뤄 숨진 지 일주일 이상 지난 것으로 보인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A씨 집 안에서는 범행에 쓰인 것으로 보이는 흉기도 나왔다. 경찰은 흉기에서 A씨 지문, DNA 등을 채취 중이다. 범행장소 주변에 설치된 폐쇄회로TV(CCTV) 화면도 입수해 분석작업을 벌이고 있다. 현재 B씨가 언제 A씨의 집으로 들어왔는 지, A씨가 언제 집 밖을 벗어났는 지 등은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B씨의 사인과 사망시기 등을 정확히 밝히기 위해 시신을 30일 부검할 예정이다.
2012년 탈북해 국내에 정착한 A씨와 B씨는 연인 사이로 추정되고 있다. 수원서부경찰서는 충북음성경찰서로부터 B씨 행방에 대한 수사공조 요청을 받고, B씨의 행방을 조사해왔다. 그러던 중 이날 오전 연인 사이로 추정되는 A씨 집을 찾아갔고, 현관 문 앞에서 이상한 냄새가 나자 출입문을 열고 들어가 숨진 B씨를 발견했다.

하지만 유력한 용의자인 A씨는 지난 28일 오후 6시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중국 다롄으로 출국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를 국내로 송환하기 위해 인터폴에 공조요청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건경위를 파악하는 중이고 A씨가 중국으로 도주한 만큼 소재파악에 수사력을 모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수원=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