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버랜드 군인 무료 이용 중단' 소식에 네티즌 "사병이 무슨죄" 시끌

기사 이미지

논산 육군훈련소에서 훈련병들이 배수로 통과 훈련을 받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에버랜드가 김영란법(부정청탁 금지법) 시행에 따라 군인 무료 이용 혜택을 잠정 중단키로 하면서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추천 기사 매출 1200억 '백종원 프랜차이즈'···중소기업 이라고?

에버랜드는 김영란법 시행일인 28일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국가인권위원회에 적용 대상 및 혜택 범위를 확인 후 추후 재공지하겠다”고 밝혔다. 무료 이용 혜택이 중단되는 대상은 휴가 군인, 의경, 사회복무요원 등이다.
 
기사 이미지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군대도 의무제 폐지하라”, “사병이 무슨 죄냐”는 등 싸늘한 반응이 다수다.

반면 “김영란법 규정이 불명확한 만큼 에버랜드측도 몸을 사릴 수 밖에 없다”는 등 에버랜드를 옹호하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김백기 기자 ke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