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아파트 거래 주춤…매매값 상승세도 둔화

서울 아파트 거래가 주춤거리고 있다.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이달 1∼28일 서울의 아파트 매매 거래량(일평균 기준)은 355건으로 지난달(394건)보다 약 10% 줄었다.

추석 연휴 등으로 인해 주택 구매 수요가 감소한 데다 집값이 단기간에 급등하면서 매수자들이 부담감을 느끼고 있다는 분석이다. 지역별로는 전체 25개 구 중 종로구를 제외한 모든 곳의 거래량이 지난달보다 감소했다. 은평구는 지난달보다 일평균 28.3% 줄었다. 최근 대단지 아파트 분양이 이어진 경기 고양 삼송지구로 주택 수요가 옮겨간 탓이다.

강서구는 마곡지구 중심으로 집값이 상승하면서 매매거래가 주춤해져 지난달보다 22.2% 감소했다. 아파트 매매값 상승세도 둔화되고 있다. KB국민은행 부동산시세에 따르면 9월 서울 아파트 매매 가격은 전월 대비 0.44% 올랐지만 지난 30년 간 9월의 평균 상승률인 0.71%에 미치지 못했다.

서울 전세가율(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도 하락세다. KB국민은행의 ‘전국 주택가격 동향’ 조사결과에 따르면 서울지역 아파트의 전세가율은 전월보다 0.03%포인트 떨어진 74.2%를 기록했다. 지난 6월 75.1%를 정점으로 3개월 연속 하락세다.

경기도 하남 미사지구, 위례신도시 등 일부 지역 아파트 입주물량이 늘어나면서 경기도로 이주 수요가 증가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강서구가 0.09%포인트 하락해 낙폭이 가장 컸고, 강남구(-0.08%), 송파구(-0.06%), 서초구(-0.06%) 등 강남3구도 하락세를 주도했다. 전세가율이 높은 수도권은 지난달 대비 0.1%포인트 하락한 76.5%를 기록했다. 부산, 광주, 대구 등 지방 5개 광역시는 지난달과 같은 73.7%를 유지했다.

김성희 기자 kim.sung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