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볼티모어 김현수, 대타 역전 투런포로 팀 승리 이끌어

기사 이미지

[사진제공=MLBTV캡처]

김현수(28)가 볼티모어를 구했다. 대타로 나와 역전 결승 투런포를 터트렸다.

김현수는 29일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에서 1-2로 뒤진 9회 1사 1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상대는 올 시즌 35세이브를 올린 시속 150㎞ 후반의 강속구를 던지는 토론토의 마무리 로베르토 오수나. 김현수는 오수나의 빠른 공에 대비하면서도 유인구에 쉽사리 당하지 않았다. 그 사이 대주자로 들어간 마이클 본이 2루를 훔쳐 득점권 찬스를 맞았다.

김현수 특유의 선구안이 빛났다. 김현수는 1볼-2스트라이크까지 몰리고도 커트를 이어가며 풀카운트까지 몰고 갔다. 그리고 오수나의 9구째 154㎞짜리 직구를 때려 오른쪽 담장 너머로 날렸다.

시즌 6호 홈런이자 3-2로 경기를 뒤집는 홈런이었다. 김현수는 26일 애리조나전 이후 두 경기 연속 홈런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305로 올라갔다. 볼티모어는 9회 구원 성공률 100% 행진을 펼치고 있는 마무리 잭 브리턴(47세이브)을 투입해 한 점 차 승리를 지켰다.

김현수의 홈런이 의미있는 건 볼티모어가 치열한 와일드카드 경쟁을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 볼티모어는 이날 승리로 86승72패가 되면서 아메리칸리그 와일드카드 레이스 1위를 달리고 있는 토론토와 승차를 1경기로 좁혔다. 3위 디트로이트에게도 1경기 차로 쫓기고 있던 볼티모어로서는 값진 승리였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