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준영, 자숙 시간 갖기로…'1박 2일' 잠정 하차

기사 이미지
여자친구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물의를 빚은 가수 정준영(27)이 KBS 2TV '해피선데이-1박2일'에서 물러난다. '1박2일'은 검찰 조사 발표 후 정준영의 거취를 다시 한번 결정할 예정이다.

'1박2일' 측은 29일 공식보도자료를 통해 정준영이 프로그램에서 잠시 물러나 자숙의 시간을 갖는다고 밝혔다.

'1박2일' 측은 "정준영이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대단히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정준영 본인의 의견을 충분히 받아들여 조사 결과에 상관없이 자숙의 시간을 갖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정준영이 '1박2일'의 동료들과 그 동안 사랑을 보내준 시청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전했다. 30일 부터 정준영을 제외한 5인의 멤버로 녹화를 진행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또 "아직 검찰의 조사가 마무리 되지 않은 점을 감안하여 조사 발표 후 정확한 거취를 다시 한번 결정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정준영의 전 여자친구 A씨는 지난 2월 정준영이 성관계 중 신체 일부를 휴대폰으로 몰래 촬영했다며 경찰에 정준영을 고소했다. A씨는 이후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며 고소를 취하했지만, 경찰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을 위반했다고 보고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정준영은 지난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동영상은 올해 초 교제하던 시기에 상호 인지 하에 장난삼아 촬영했고 바로 삭제 했다"며 "바쁜 스케줄로 여성분에게 소홀해지는 과정에서 다툼이 생겼고, 우발적으로 여성분이 촬영 사실을 근거로 신고를 했다"고 해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